미 국무부, ‘북한의 천안함 한국 조작 주장’ 일축
미 국무부, ‘북한의 천안함 한국 조작 주장’ 일축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8.04.04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유 없는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 강하게 비판

▲ 북한 노동신문은 3일 “남조선 보수패당이 조작해낸 치졸한 모략극인 천안호 침몰사건의 진상을 이미 만천하에 폭로됐다. 천안호 침몰사건을 구실로 동족에 대한 적대감과 대결의식을 고취했다”고 주장했다. 사진 : 북한 어뢰에 의해 폭침당한 천안함 ⓒ뉴스타운

미국 국무부는 3일(현지시각) 2010년에 발생한 천안함 폭침사건이 한국의 조작극이라는 북한 조서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의 주장에 대해 북한의 주장을 일축하고, 천안함이 북한 어뢰에 맞아 침몰했다는 조사 결과를 철저하게 신뢰하고 있으며, 미국의 이 같은 입장은 바뀌지 않았다고 밝혔다.

캐티나 애덤스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이날 이 같이 말하고, 미국은 천안함 사건과 관련, 한국 정부와, 뒤이어 진행된 객관적인 조사를 완전히 지지한다고 밝혔다.

북한 노동신문은 3일 “남조선 보수패당이 조작해낸 치졸한 모략극인 천안호 침몰사건의 진상을 이미 만천하에 폭로됐다. 천안호 침몰사건을 구실로 동족에 대한 적대감과 대결의식을 고취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애덤스 대변인은 2010년 5울 19일 발표된 국제합동조사단의 보고서는 천안함이 북한 잠수함에서 발사된 어뢰에 의해 침몰됐다는 결과를 압도적으로 보여주는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증거 평가를 반영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애덤스 대변인은 같은 해 자행된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그해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은 한국전쟁 이후 한국 측 영토에 실제 포격 도발을 한 것은 최초의 일이다.

애덤스 대변인은 “미국은 연평도의 한국 민간인과 군인을 정당한 이유 없이 공격한 북ㄷ한을 강하게 규탄”했다.

이어 애덤스 대변인은 북한 김정은의 깜짝 중국 방문에 이어 이날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러시아 방문에 나선 것에 대해 “미국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이 막다른 골목임을 분명히 하기 위해 중국, 러시아를 포함한 파트너들과 협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애덤스 대변인은 또 “중국이 고유의 영향력을 발휘, 북한이 신뢰할 수 있는 비핵화 협상에 진지한지 확실하게 해 줄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북중 정상회담 이후 중국의 대북 제재 완화 조짐을 사전에 차단하려는 발언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