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테리어, 수차례 주민 공격…"사냥감 죽어야 끝나는 놀이" CCTV 사고 정황
폭스테리어, 수차례 주민 공격…"사냥감 죽어야 끝나는 놀이" CCTV 사고 정황
  • 조세연 기자
  • 승인 2019.07.05 0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0대 노파가 키우던 폭스테리어가 아동을 공격해 상해를 입혔다.

지난달 21일, 경기도 용인의 한 아파트에서 폭스테리어가 지나가던 3세 여아를 공격, 허벅지에 큰 상처를 입혔다.

공개된 CCTV 영상에는 견주보다 앞서가던 폭스테리어가 아동을 마주치자 그대로 돌진해 공격하는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 보는 이들을 아연실색케 했다.

이 폭스테리어는 초등학생의 성기를 깨무는 등 앞서 수차례 아파트 주민들을 습격했던 것으로 알려져 더욱 탄식을 자아냈다.

이에 대해 동물훈련사 강형욱은 "사냥감이 죽어야 끝나는 놀이를 하고 있다"며 "보호자가 없었다면 아이를 끝내 죽이려 했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폭스테리어는 사냥을 하려는 본성이 강하다"며 "이 개의 경우 안락사를 시키지 않으면 또 문제를 일으킬 것"이라고 일침을 던졌다.

그러나 과실치상 혐의로 입건된 70대 견주는 "잘못을 인정하지만 안락사 요구는 너무하다"며 세간의 비난에 반박했다.

이웃 주민을 수차례 공격한 폭스테리어의 모습이 공개되며 곳곳에서 설전이 이어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