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노재팬, 반일 감정 안 된다? 역사학자의 일침 "日처럼 혐오 폭력 없는데 왜? 함부로 훈계 말라"
노노재팬, 반일 감정 안 된다? 역사학자의 일침 "日처럼 혐오 폭력 없는데 왜? 함부로 훈계 말라"
  • 이하나 기자
  • 승인 2019.07.19 0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에 반한다는 의미로 만들어진 일본 제품 불매 사이트 '노노재팬'을 향한 대중의 관심이 여전히 뜨거운 상황이다.

'노노재팬'은 19일 국내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순위 1위에 올랐다.

국내에서 판매되는 일본 브랜드 상품 대신 이를 대체할 제품을 제공하는 이 사이트는 누구나 상품 추가 의견을 낼 수 있다.

전날 오후까지만 해도 생활, 음식, 가전, 기타 카테고리로 나눠져 있었으나 현 시간 화장품, 의약품, 취미, 자동차, 금융 등의 분류도 추가된 상황.

'노노재팬'을 구축한 김병규 씨는 JTBC '뉴스룸'을 통해 얼떨떨한 심경을 밝히기도 했다. 그는 일부 언론이 불매 운동을 '감정적인 대응'이라고 말하고 있는 것에 대해 "동의하지 않는다"며 "일본의 혐한 단체들이 하는 행동과 비교해 보면 불매운동이 얼마나 이성적인 건지 더 잘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역자학자인 전우용 한국학중앙연구원 교수 역시 이를 지적한 바 있다.

전 교수는 최근 여러 매체를 통해 "'혐한 감정 이용해 무례하게 한국에 대해서 도발하지 말라'고 언론들이 얘기해야 하는 상황에서 '반일 감정 안 된다'고 하고 있다"며 "대일 콤플렉스 벗어나자고 했음에도 불구하고 지금 이 수준"이라고 꼬집었다.

또 "일본 대형서점은 혐한 서적을 홍보하고 있다"며 "교보문고가 그렇게 하는가"라고 물으며 "누가 시킨 것도 아닌데 각자 자리에서 각자 형편에 맞게 자발적으로 불매운동을 해서 아베의 수출 규제의 부당함에 대해 시민적 차원의 문제 제기를 한다는 것은 대단히 세련된 방식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기에 일본 일반을 향한 혐오나 폭력은 없다. 성숙한 시민들의 집단지성이 있을 뿐"이라며 "그러니 함부로 훈계하지 말라"고 덧붙였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