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빈 장 대표, 유벤투스 전용기 이용→피로 최소화…"최소 전반전 뛴다" 확신
로빈 장 대표, 유벤투스 전용기 이용→피로 최소화…"최소 전반전 뛴다" 확신
  • 한겨울 기자
  • 승인 2019.07.27 1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로빈 장 SNS)
(사진: 로빈 장 SNS)

에이전시 더페스타의 대표 로빈 장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유벤투스 친선 경기 불참으로 인해 누리꾼들의 도마 위에 올랐다.

지난 2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선 하나원큐 팀 K리그 VS 유벤투스 친선경기가 진행, 이어 더페스타 측에선 호날두의 출전을 예고했으나 그는 건강 이상을 이유로 벤치 휴식을 택해 관중들에게 큰 실망감을 안겨줬다.

앞서 장 대표는 매체 스포츠서울과의 인터뷰에서 "호날두가 최소 전반전은 뛴다"라며 그와 경기 내 45분 이상 출전할 것이라는 계약서 조항을 체결했다고 전한 바 있다.

이어 해당 경기 티켓은 천문학적인 숫자를 기록하며 판매가 완료됐고 역대 최고 판매율을 갱시하는 등 많은 이들의 기대감을 받았다.

그러나 경기 당일 유벤투스 측은 시합 1시간 지각에 더해 사인회 취소 통보, 호날두 선수의 결장 등의 태도를 보여 세간에 큰 충격을 안겼다.

이후 비난의 화살은 더페스타와 장 대표를 향했고 결국 그녀는 자신의 SNS에 명시됐던 회사 관련 프로필을 내리는 조치를 취했다.

또한 매체 스포츠서울은 유벤투스 팀이 지난 26일 오전 입국해 사인회 등의 스케줄을 소화한 뒤 경기에 출전할 것으로 설명했으며 전용기를 이용해 선수들의 컨디션 관리를 할 것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하지만 이들은 호날두를 비롯한 다수의 선수들이 피로감과 함께 건강 이상을 호소했다고 전하며 계약서에 명시된 내용을 어긴 것으로 전해져 국내 축구 팬들로부터 비난을 사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