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이 알고싶다' 고유정, 경찰과 유착 의혹 多…"전화만 받으면 용의선상 제외되나"
'그것이 알고싶다' 고유정, 경찰과 유착 의혹 多…"전화만 받으면 용의선상 제외되나"
  • 이하나 기자
  • 승인 2019.07.28 0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것이 알고싶다 1178회 고유정 (사진: SBS '그것이 알고싶다')
그것이 알고싶다 1178회 고유정 (사진: SBS '그것이 알고싶다')

전 남편을 잔혹하게 살해하고 시신조차 찾지 못하게 유기한 고유정을 향한 대중의 공분이 식지 않고 있다.

27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 1178회에서는 전 남편을 살해한 고유정 사건이 심도있게 다뤄졌다.

전 남편 살해 전 의붓아들을 살해했다는 의혹도 함께 받고 있는 그녀를 둘러싼 경찰의 초동 수사가 미흡했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는 사건 담당 경찰이 "고유정이 전화를 하면 꼬박꼬박 받는다"며 "그래서 고유정 말을 의심할 이유가 없었다"고 말하는 장면이 공개됐다.

방송 이후 누리꾼들은 "사람 죽이고도 아닌 척 전화만 잘 받으면 의심을 안 받는다는 사실을 처음 알았다", "전화 잘 받으면 용의선상에서 제외된다는 걸 처음 알았다"며 분노를 쏟아내고 있다.

또 전 남편 살해 전 의붓아들의 죽음 또한 그녀와 연관돼 있을 것이라는 정황도 다수 드러나면서 논란이 더해지고 있다.

특히 의붓아들이 의식을 잃은 후 그녀는 119에 직접 신고를 했다. 앞서 공개된 녹취록에는 고유정이 "빨리 빨리"라며 "자다 일어나보니 아이가 숨을 쉬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아이의 얼굴 상태에 대해서는 "울긋불듯하다"고 말한 내용이 그대로 담겨있어 충격을 안긴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