롭 그론코우스키 은퇴 번복에 대한 WWE 반응은?…"타이틀 방어해야" 
롭 그론코우스키 은퇴 번복에 대한 WWE 반응은?…"타이틀 방어해야" 
  • 황인영 기자
  • 승인 2020.04.22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WWE 롭 그론코우스키 (사진: WWE 인스타그램)
WWE 롭 그론코우스키 (사진: WWE 인스타그램)

NFL 특급 스타에서 WWE로 무대를 옮겼던 롭 그론코우스키가 은퇴 번복을 선언했다.

ESPN은 22일(한국시간) 롭 그론카우스키와 계약되어 있던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가 NFL 템파베이 버카니어스로부터 2020 시즌 신인 드래프트 4라운드 지명권을 받고 롭 그론코우스키와 신인 드래프트 7라운드 지명권을 넘기는 트레이드에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WWE는 이날 공식 인스타그램에서 롭 그론코우스키에게 축하의 말과 재치 넘치는 메시지를 동시에 남겼다.

WWE는 "WWE 24/7 챔피언 그론이 복귀한다"며 "24/7 타이틀 규정에 따라 어떤 장소에서든 항상 챔피언쉽을 방어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지난 시즌 은퇴 선언 후 WWE에 입문했던 롭 그론코우스키는 레슬매니아36의 호스트를 맡았으며 WWE 24/7 챔피언이다.

24/7 챔피언쉽은 가장 최근에 생긴 벨트로 챔피언은 장소와 시간에 상관없이 도전자를 물리쳐야 한다.

실제로 롭 그론코우스키에 앞서 챔피언을 지냈던 이들은 결혼식장, 고급 호텔 스위트룸 등 장소와 시간에 상관없이 타이틀을 주고 받는 등 물고 물리는 관계를 양산해내기도 했다.

결국 롭 그론코우스키는 챔피언 벨트를 어떤 방식으로든 내려놓을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