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대만 무력통일 vs 미국의 확실한 대만 지원
중국의 대만 무력통일 vs 미국의 확실한 대만 지원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20.09.04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미국의 38년 된 ‘6개 보장(Six Assurances)에 따른 대만 지원 확실하게
대만이 미국으로부터 구매하는 66대의 F-16이 나타나기 시작했을 때, 그들을 조종할 조종사가 있을지는 아직 의문이다. 이번  F-16 매입으로 대만은 107명의 조종사를 추가로 채용해야 할 것이다. 그리고 지난 9년 동안 대만은 F-16 조종사 수를 21명으로 늘렸을 뿐이라고 누웬스는 말했다. "앞으로 몇 년 안에 이 일을 계속 지켜볼 필요가 있을 것"이라고 그는 덧붙였다.
대만이 미국으로부터 구매하는 66대의 F-16이 나타나기 시작했을 때, 그들을 조종할 조종사가 있을지는 아직 의문이다. 이번 F-16 매입으로 대만은 107명의 조종사를 추가로 채용해야 할 것이다. 그리고 지난 9년 동안 대만은 F-16 조종사 수를 21명으로 늘렸을 뿐이라고 누웬스는 말했다. "앞으로 몇 년 안에 이 일을 계속 지켜볼 필요가 있을 것"이라고 그는 덧붙였다.

미국의 유도미사일 탑재 구축함이 지난 830일 대만해협을 통과는 2주도 채 안 돼 두 번째 통과 기록을 했는데, 이는 미국이 중국의 침략에 철저히 맞서 대만(타이완)을 보호하겠다는 명확하고도 확고한 의지를 보여주는 가장 분명한 신호 중 하나이다.

미국은 1982년에 발표한 별도의 “6개 보장(Six Assurances)”을 내세워 대만관계법(Taiwan Relations Act)을 뒷받침하고 있는데, 6개의 보장에는 미국이 대만에 대한 무기 판매를 할 때에 하나의 중국 원칙(On China Principle)을 주장하는 중국의 동의를 받지 않을 것이며, 판매 종결 시한도 설정하지 않겠다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다.

1982년 레이건 행정부 시절 만들어진 ‘6개 보장의 내용은 아래와 같다.

1. 미국은 대만에 대한 무기 판매 종료 일자를 정하는 데 동의하지 않는다.

2. 미국은 대만에 대한 무기 판매에 대해 중국과 협의하는 데 동의하지 않는다.

3. 미국은 타이페이와 베이징 사이에서 중재를 하지 않는다.

4. 미국은 대만관계법 개정에 동의하지 않는다.

5. 미국은 대만의 주권에 대한 입장을 바꾸지 않는다.

6. 미국은 대만과 중국과의 협상에 압력을 가하지 않는다.

미국은 831일 지금으로부터 38년 전 레이건 행정부 시절에 만들었던 ‘6개 보장에 따라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도 중국의 압력이나 경고와 무관하게 대만에 대한 무기 판매와 외교적 지원이 어떻게 진전될지를 보여준다.

미국은 국공내전(國共內戰 : 국민당과 공산당과의 중국내 전쟁)이후 대만(타이완)이 중국 본토로부터 분단된 이후, 수십 년간 대만의 동맹국으로 남아있지만, 워싱턴의 정책입안자들은 전통적으로 노골적인 지지표시를 자제해 왔다. 보이지 않게 중국의 눈치를 살폈을 것이다.

중국은 2400만 명에 가까운 국민의 자치민주주의, 즉 대만 섬을 중국 본토 영토의 일부로 간주하고 있으며, 본토와 섬을 통일하겠다고 공언해왔다. 특히 시진핑 시대 들어 만일 사정이 여의치 않을 경우 무력을 사용해서라도 대만을 통일시키겠다는 발언을 노골적으로 해왔다.

유도 미사일 구축함 USS 핼시(USS Halsey)호가 지난 830일 대만해협을 통과하는 정기적인 수송을 실시했다. 수십 년 동안 불안정한 상황은 정반대 관계를 지배했다. 그러나 최근 몇 년 동안 시진핑 주석 휘하에서 중국은 이 대만 섬에 대한 자신들의 인식된 주장을 거듭 거듭 강조하며, 공식적인 독립을 요구하는 것으로 간주되는 것에 대한 대응으로 군사적 행동을 사용하겠다고 위협하고 있다.

CNN 방송 3일자 보도에 따르면, 중국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 정부 대변인은 91일 워싱턴의 ‘6대 보장불법적이고 무효라고 말했다. 또 마샤오강(Ma Xiaoguang) 베이징 주재 대만사무국 대변인은 미국이 '대만 독립'을 모색하기 위해 이른바 '6대 보장'에 의존하는 것은 자해적 재난으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서방 분석가들은 ‘6개 보장대만 해협 항해, 미국 무기 판매, 최근 수십 년 만에 타이베이에 발을 디딘 미국 정부 최고위급 관리의 방문은 이 섬에 대한 매우 가시적이고 의도적인 지지의 표시라고 강조한다.

메이아 누웬스(Meia Nouwens) 영국 런던 국제전략문제연구소(IISS, International Institute for Strategic Studies) 중국방위정책연구위원은 "미국은 중국을 대만해협을 불안정하게 보는 상황에서 대만에 대한 확약을 매우 분명히 하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다가오는 미국 대통령 선거(113)가 이미 불안정한 미-중 관계를 더욱 불안정하게 만들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싱가포르 국립대학 리콴유 공공정책학교에서 근무 중인 드루 톰슨(Drew Thompson) 전 미 국방부 관리는 미국은 대만에의 관여를 매우, 매우 공공연하게 수행하고 있다면서 중국의 침략을 저지하기 위해서는 미국이 투명해져야 한다.”고 말했다.

* 미국 비행기의 대만 착륙

미 해군 대변인은 2일 오후 중국 관영 환구시보에서 미국이 표기한 EP-3 정찰기가 지난 주말 대만에 착륙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보도를 했는데, 이는 중국이 대만 주권에 직접적인 위협으로 볼 수 있는 사건이라고 말했다.

레안 모멘슨(Reann Mommsen) 사령관은 미 해군 EP-323일 대만에서 이륙하거나 착륙하지 않은 것을 확인할 수 있다면서 보안상의 이유로 818일 이전 비행에 대한 혐의를 확인할 수 없다고 말했다.

대만 공군사령부는 831(현지시간) 미국의 정찰기 비행 의혹을 가짜뉴스이며, 사실과 완전히 다르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하지만 중국은 대만과 중국을 쉽게 놓아두지 않고 괴롭혔다. 분명히 미국의 정찰기가 대만에 이착륙을 했다는 뉴스를 중국의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인 글로벌타임스의 헤드라인을 장식했다.

헤드라인에는 미국은 중국이 대만을 향해 첫 발을 쏘도록 할 의도(US intends to force China to 'fire first shot' over Taiwan)”라고 적었다. 중국 본토 군사 분석가들을 인용해 미국이 대만 상공에 정찰기를 보냈다면, 중국의 군사행동이 정당화될 수 있다고 밝혔다.

환구시보는 군사 분석가의 말을 인용해 미국과 대만 섬 사이의 군사협력이 발각돼 본토에 실질적인 위협이 되고, 중국의 주권에 도전한다면 인민해방군(PLA)은 그 위협을 제거하기 위해 효과적인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고, 영원히 무력으로 통일을 실현할 수도 있다고 보도했다.

2019년 미 해군 EP-3E 정찰기가 지중해 상공을 비행한 적이 있다. 톰슨은 특히 최근 워싱턴으로부터의 개방적인 자세에 비추어 볼 때, 환구시보의 보도는 매우 의심스럽다면서, “만약 미국이 대만을 작전기지로 사용하기 시작한다면, 이는 상당히 극적인 정책 전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은 시진핑 주석의 발언을 믿지 못하는 것 같다. 왜냐하면, 시진핑 죽국 국가주석은 중국이 남중국해를 군국화(군사 거점화)를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지만, 결국 그곳에 요새화된 인공 섬을 건설했기 때문이다. 중국 지도부의 그 같은 수법은 번번이 번복되는데, 그들의 발언을 액면 그대로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것이다.

문제는 공격이냐 방어냐이다.

서방 분석가들은 적어도 전투적인 의미에서 대만은 중국 본토에 위협이 되지 않는다고 말한다. 비록 타이베이가 주요 전투 탱크와 F-16 전투기들과 같은 새로운 미국제 무기를 구입하고 있지만, 지난 주 차이잉원 총통이 발표한 대만 섬의 국방 예산의 증액으로 대만군 현대화 모두 투입될 것이지만, 타이베이는 대만 해협을 가로질러 어떠한 군사력도 파견하지 않을 것이다.

드루 톰슨(Drew Thompson) 전 미 국방부 관리는 대만의 군대는 워낙 작아서 증원 발표를 한다고 해서 중국 인민해방군을 통상적인 의미에서 위협하지는 않는다중국에게 위협적인 것은 타이완의 지도력이 대만 섬 방어를 두 배로 증강시키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제는 타이베이의 정책 입안자들이 절실히 인식해야 한다. 진보성향의 민진당을 이끌며 대만 독립을 주창하는 차이잉원 총통은 집권한 이후, 대만이 무력을 행사한 적도 없는데 시진핑 주석의 집권한 중국 공산당은 무력 사용을 배제하기를 거부하고 있다는 사실을 인식해야 한다는 것이 드루 톰슨의 지적이다.

베이징의 지도력 : 홍콩에서 민주주의 시위, 홍콩에 대한 중국의 권위에 도전하는 모든 사람들을 침묵시키기 위한 범세계적인 범위의 홍콩국가보안법 통과 등과 관련, 톰슨은 시진핑 주석에 대해 그는 그러한 위협에 무자비하게 대처해 왔다고 말했다.

랜달 슈라이버(Randall Schriver) 전 인도태평양 안보담당 차관보는 "중국 지도자는 대만을 지나치게 압박하는 기회를 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은 1949년 중국 국공내전이 종식된 이후, 이 대만 섬이 위협을 받을 때마다 대응 조치를 해왔다. 슈라이버는 지난주 조지메이슨대 국가안보연구소의 웨비나(webinar : 인터넷상에서의 세미나)에서 미국이 대만에 주둔하지 않는다고 해서, 모든 것을 걸려고 한다면 상당히 위험한 도박이라고 생각한다, “미국이 대만을 원조하겠다는 의지에 대해 내가 시진핑의 입장이라면 확실히 잘못된 내기를 하고 싶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이 미사일과 폭격기 등 우월한 무기로 대만에 많은 피해를 입힐 수 있지만 파괴는 정복과 같지 않다. 슈라이버는 실제로 주권을 행사하려면, 소총과 총검을 들고 지상군을 투입해야 한다면서 그들(PLA : 중국 인민해방군)은 여전히 승리하기 위해서는 수십만 명의 사람들을 대만해협을 건너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만의 방어태세가 여기에 요구되는 지점이다.

미국제 AH-64E 아파치(Apache) 공격헬기가 2020716일 대만에서 열리는 연례 한광군사훈련(Han Kuang military drills)에 참가했다. 5일간의 훈련은 중국으로부터의 침략을 어떻게 물리칠 것인가를 시험하기 위한 것이었다.

비록 대만의 국방예산이 베이징의 예산에 비해 왜소하지만, 수비를 할 때 적은 지출이 큰 차이를 만들 수 있다.

해안 방어와 지대공 미사일과 같은 하드웨어는 중국이 대규모의 수륙양용 공격선과 미사일이나 어뢰로부터 보호하는 데 필요한 호위함이나 바다 표면 아래에 대기하고 있는 기뢰와 같은 침략군을 배치하기 위해 만들어야 하는 막대한 자본 지출에 비해 상대적으로 저렴하다.

슈라이버는 대만은 그들이 올바른 것을 사들이고 (미국이) 그들을 지원하기 위해 필요한 일을 한다면 매우 방어적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IISS 분석가인 누웬스(Nouwens)는 대만을 둘러싼 분쟁에서 중국이 우세할 수 있다는 생각은 본토 국방 전문가들조차 지지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누웬스는 중국의 (국방대학)과 군사과학 아카데미의 최근 출판물들은 여전히 미국을 과소평가해서는 안 되며, 대만을 무력으로 빼앗으려는 어떤 시도도 중국이 모든 달걀을 한 바구니에 던져 버리는 것과 같으며, 이는 중국이 감당할 수 없고 잃을 수도 있다주장했다.

이어 그는 대만을 둘러싼 군사적 충돌에 휘말려 패하는 것은 중국 공산당 중앙당국에 재앙이 될 수 있기 때문에, 쉽게 도발할 수 있는 일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확실히 대만군은 문제가 있다. 인구가 적기 때문에, 군인을 채우는 것은 고군분투가 될 수 있다. 최근의 전쟁 게임에서, 대만은 군복 차림으로 4개월의 짧은 기간 동안만 복무하는 징집된 예비군들에게 더 큰 역할과 더 현실적인 훈련을 시키려고 노력하고 있다.

대만이 미국으로부터 구매하는 66대의 F-16이 나타나기 시작했을 때, 그들을 조종할 조종사가 있을지는 아직 의문이다. 이번 F-16 매입으로 대만은 107명의 조종사를 추가로 채용해야 할 것이다. 그리고 지난 9년 동안 대만은 F-16 조종사 수를 21명으로 늘렸을 뿐이라고 누웬스는 말했다. "앞으로 몇 년 안에 이 일을 계속 지켜볼 필요가 있을 것"이라고 그는 덧붙였다.

적은 비용이 들지만 대만은 중국의 공격에 대한 방어태세를 어떻게 효과적으로 갖추느냐가 막강한 방어력 확보의 관건이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