뮬란 개봉 첫 주 中 흥행성적 “실망”
뮬란 개봉 첫 주 中 흥행성적 “실망”
  • 성재영 기자
  • 승인 2020.09.14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스오피스 1위에도 실정은 라이온킹의 절반 수준

많은 논란을 일으킨 월트디즈니 영화 뮬란이 중국에서 개봉돼 박스오피스 1위는 차지했지만 흥행 성적은 최근 개봉한 테넷 등과 비교해 부진한 편이라는 평가가 나왔다고 에포크타임스가 외신을 인용해 14일 전했다.

블룸버그 등의 보도에 따르면 지난 11일 중국에서 개봉한 뮬란은 주말에 2천320만달러를 벌어들여 크리스토퍼 놀런 감독의 테넷을 제치고 중국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그러나 이는 테넷의 중국 개봉 첫 주말 기록(2,980만달러)에 못 미치는 수준으로, 월트디즈니의 역대 중국 개봉작 중에서도 큰 재미를 못 봤던 신데렐라와 말레피센트2 정도의 흥행 실적에 불과하다.

월트디즈니의 애니메이션 실사판 영화의 중국 흥행 실적과 비교해도 지난해 개봉한 알라딘의 1,880만달러보다는 앞섰으나 라이온킹의 5,390만달러에는 한참 못 미치는 수준이다.

이는 월트디즈니가 뮬란 제작을 앞두고 사전에 중국당국과 각본을 상의하고 중국 배우를 대거 캐스팅했을 만큼 중국 시장 공략을 위해 공을 들인 작품이라는 점을 고려할 때 특히 실망스러운 성적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은 평가했다.

월트디즈니가 제작비 2억 달러(2,357억원)를 투입한 뮬란은 중국의 민화를 바탕으로 한 애니메이션 흥행작의 실사판으로 큰 기대를 모았으나 개봉을 앞두고 촬영장소와 중국 공안에 대한 감사 표시의 적절성 등을 둘러싼 논란에 휩싸였다.

언론과 인권단체들은 위구르인 인권 탄압이 자행된 중국의 신장위구르자치구에서 촬영이 이뤄진 것에 대해 비판하고 있으며 중국 당국도 인권 논란을 의식해 뮬란에 대한 보도금지 지침을 내렸다.

주연 배우 류이페이(유역비)는 홍콩 시위를 진압하는 경찰을 지지하는 발언으로 비판의 대상이 되기도 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