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기업 5곳, 윤미향 남편에 광고 몰아주기
공기업 5곳, 윤미향 남편에 광고 몰아주기
  • 성재영 기자
  • 승인 2020.10.16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동발전 등 2016년부터 올해까지 18차례 집행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남편이 운영하는 지역 언론사인 ‘수원시민신문’이 최근 5년 동안 매년 국내 발전공기업 5개사로부터 수천만 원의 광고비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16일 국민의힘 김정재 의원이 한국전력 산하 발전공기업인 남동발전·남부발전·동서발전·중부발전·서부발전으로부터 제출받은 ‘언론사 광고비 집행 현황’에 따르면, 지난 2016년부터 올해 초까지 윤 의원의 남편인 김삼석 씨가 운영하는 수원시민신문사에 총 18차례 광고를 의뢰해 5400만여 원을 지급했다.

특히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2017년 이후부터 광고 집행이 두드러지게 늘었다. 해당 신문사는 발전사들의 광고 의뢰를 받아 온라인 배너에 광고 문구를 노출 시킨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016년 9월의 경우 서부발전은 전국의 18개 매체에 광고를 집행하며 수원시민신문에도 330만 원을 배정했다. 이는 중앙 언론사인 A 신문(220만 원), B 신문(275만 원)보다 높은 수준이고 C 경제지(330만 원)와도 같은 수준이다.

당시 수원시민신문보다 높은 광고비를 받은 매체는 D신문(1100만 원)이 유일했다. 수원시민신문의 총 발행 부수는 6750부로 중앙언론사의 발행부수와 비교해 상당한 차이가 난다.

남부발전도 지난해 광고비를 집행하면서 수원시민신문을 중앙 언론사인 B 신문 및 모 방송사, E 경제지와 동급으로 분류했다. 이 때문에 발전 5개사들이 광고비 집행 기준으로 발행 부수 등 매체 영향력을 주요 지표로 두고도 규정을 모두 무시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특히 발전공기업 5개사가 공통으로 광고비를 집행한 지역 언론사는 수원시민신문이 유일했다. 수원시민신문은 올해 한국ABC협회가 전국 언론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2019년도 발행 부수 인증 심사에도 참여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 의원은 “정치권의 압력이나 청탁 없이는 불가능했을 비정상적 광고비 집행"이라며, "광고비 집행 과정에 배후나 청탁 등의 불공정이 있었는지 꼼꼼히 따져봐야 한다"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