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리그 한국시리즈 6.7차전 관중 입장 10%로 축소
KBO리그 한국시리즈 6.7차전 관중 입장 10%로 축소
  • 장호진 기자
  • 승인 2020.11.23 12: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O리그포스트시즌한국시리즈6.7차전관중입장10%ⓒ뉴스타운
KBO리그포스트시즌한국시리즈6.7차전관중입장10%ⓒ뉴스타운

프로야구 최대 축제인 한국시리즈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한층 썰렁한 분위기 속에 치러지게 됐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급속한 감염 확산 양상을 고려해 24일 0시부터 12월 7일 자정까지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한다고 22일 밝혔다.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되면 스포츠 경기 관중 입장 허용 인원도 경기장 수용 가능 인원의 10%로 줄어든다. 1.5단계에서는 30%였다.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급증함에 따라 한국시리즈도 직격탄을 맞게 됐다.

한국야구위원회(KBO) 관계자는 "아직 상급 단체인 문화체육관광부의 지침이 내려오지 않았지만 24일과 25일로 예정된 한국시리즈 6.7차전은 정부 지침에 따라 관중 수를 조정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NC 다이노스와 두산 베어스의 한국시리즈는 4차전까지 치렀고, 23일부터 25일까지 5~7차전이 벌어질 예정이다. 한국시리즈 개최 장소가 중립구장인 서울 고척스카이돔이라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적용을 받는다. 24일과 25일로 예정된 한국시리즈 6.7차전에는 10%의 관중만 받을 수 있다.

코로나19 여파로 올 시즌 프로야구 정규시즌 경기는 대부분이 무관중으로 치러졌다. 유관중 경기를 치른 것은 7월 26일부터 8월 23일, 10월 13일부터 10월 31일 등 채 두 달이 되지 않는다.

코로나19 상황이 호전된 가운데 이달 2일 시작된 프로야구 포스트시즌에서는 경기장 수용 인원의 50%에 해당하는 관중을 받았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