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직무정지, 추미애 결정 아니다”
“윤석열 직무정지, 추미애 결정 아니다”
  • 최성민 기자
  • 승인 2020.11.26 1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중권 “이런 결정을 내리는 단위는 과연 어디일까?”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25일 밤 페이스북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의 직무정지와 관련 “실은 이미 결정된 거라 본다”고 밝혔다.

진 전 교수는 “뭐가 걸려 있는지 모르겠지만 윤석열이 있는 한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인 건 분명하다”며 “친문 실세 혹은 대통령에게까지 검찰의 칼끝이 향할 수 있다고 판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래서 당정청이 일사불란하게 움직이는 것”이라며 “지금 추미애가 하는 것은 대통령이 검찰총장을 합법적으로 해임하는 데에 필요한 근거를 만드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무리 대통령이라도 근거 없이 마구 해임을 했다가는 나중에 법적으로 책임질 일이 생길 테니까 검찰총장을 탈탈 털어 억지누명을 뒤집어 씌워 해임을 제청할 것이라는 것이다.

진 전 교수는 “그러면 문재인은 마지 못해 하는 모양새를 취하며 해임을 할 것”이라며 “이미 그림은 그려져 있고, 그의 침묵은 이미 그 그림의 일부라 보는 게 옳을 것”이라고 풀이했다.

진 전 교수는 “한 가지 궁금한 것은 이런 결정을 내리는 단위가 어디냐는 것”이라며 “이건 친노 친문도 아닌 추미애 따위가 할 수 있는 결정이 아니다”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