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동행, 마스크 생산공장 공간 복지로 장애인 일자리 창출
따뜻한동행, 마스크 생산공장 공간 복지로 장애인 일자리 창출
  • 이서윤 기자
  • 승인 2020.11.28 1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코로나19로 외면받는 장애인 일터에 ‘마스크 공장’ 신축 지원
- 한미글로벌과 함께 다양한 나눔 사업 펼치며 코로나19 사태 대응에 앞장서
- 마스크 생산시설에 장애 맞춤형 공간복지 지원으로 양질의 장애인 고용 창출

사회복지법인 '따뜻한동행'이 공간복지를 지원한 동작구립장애인보호작업장 내 마스크 생산 공장인 ‘우리동네’를 개소했다고 밝혔다.

‘우리동네’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장애인들을 위해 동작구청과 동작구립장애인보호작업장, 따뜻한동행 그리고 글로벌 건설사업관리(PM) 프리콘 선도기업 한미글로벌이 협력하여 안정적인 일자리를 제공하기 위해 추진된 시설이다.

이 시설은 11월 식약처 인증을 받아 KF94등급의 마스크를 생산하게 돼 12월부터 매일 2만개의 마스크를 생산함으로 발달장애인 10명의 일자리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폐창고에서 마스크 생산이 가능한 공장으로 공간복지를 지원한 따뜻한동행은 생산 시설로서의 기준을 맞추는 것은 물론 이 시설에서 일하게 되는 장애인의 근로환경을 고려했으며, 외벽에는 심리적 안정을 위한 컬러 유니버설 디자인을 적용하는 벽화를 지원했다.

이창우 동작구청장은 “동작구민인 장애인 당사자들을 위한 이 사업에 한미글로벌과 따뜻한동행이 함께해줘 새로운 일자리가 만들어졌다”며 감사의 뜻을 밝혔다.

한미글로벌 임직원은 급여의 1% 기부와 회사의 매칭그랜트를 통한 후원은 물론 매월 1회 정기적인 봉사활동을 통해 다양한 나눔 사업을 펼치며 따뜻한동행과 함께 장애 없는 따뜻한 세상을 만드는 데 앞장서고 있다.

특히 2020년에는 코로나19 재난 상황에 대응해 따뜻한동행은 국내에 협력하고 있는 사회복지시설 50곳에 긴급 지원을 실시하고, 소규모 장애인시설 24곳에 방역 마스크를 전달하는 등 1억4000만원 상당의 기부를 통해 위기 극복에 힘을 더했다.

또한 해외에 있는 6.25 참전국을 대상으로 한미글로벌 임직원의 비대면 봉사활동을 통해 만든 마스크와 응원의 메시지를 담은 손글씨 엽서를 전달하고, 긴급 방역물품, 의약품 및 식료품과 생필품을 지원한 바 있다.

따뜻한동행 김종훈 이사장은 “코로나 시대를 극복하기 위해 장애인들을 위한 의미 있는 일자리를 만드는 일에 동참할 수 있어 기쁘다”며 “앞으로 안전한 대면 환경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나눔 사업을 확대해 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장애 없는 따뜻한 세상을 만드는 사회복지법인 따뜻한동행은 장애인들을 위한 공간복지 지원, 첨단보조기구 지원, 일자리 창출 및 자원봉사활동 지원과 국제개발협력 등을 실시하는 순수 비영리단체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