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정 또 독설 ‘강경화 발언’에 망언이라며 비난
김여정 또 독설 ‘강경화 발언’에 망언이라며 비난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20.12.09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히 강경화 장관의 발언에 대한 비난을 북한 외무성이나 조평통에서 내놓은 것이 아니라 김정은의 둘도 없는 여동생 사실상 북한 서열 2인자라는 김여정 부부장의 입을 통해 낸 것은 매우 이례적이라 할 수 있다.
특히 강경화 장관의 발언에 대한 비난을 북한 외무성이나 조평통에서 내놓은 것이 아니라 김정은의 둘도 없는 여동생 사실상 북한 서열 2인자라는 김여정 부부장의 입을 통해 낸 것은 매우 이례적이라 할 수 있다.

북한은 역시 북한답다” “망언과 도발 없는 북한은 존재 가치가 없다?”

김정은 북한 조선노동당 위원장의 하나밖에 없는 여동생인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 1부부장이 이번에 또 망언을 쏟아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북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관련 발언을 두고 망언이라며 불쾌하다는 반응을 나타냈다.

김여정은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9일 발표한 8일자 담화에서 남조선 외교장관 강경화가 중동 행각 중에 우리의 비상방역 조치들에 대하여 주제 넘는 평을 하며 내뱉은 말들을 보도를 통해 구체적으로 드러났다면서 앞뒤 계산도 없이 망언을 쏟는 것을 보면 얼어붙은 북남관계에 더더욱 스산한 냉기를 불어오고 싶어 몸살을 앓는 모야이라고 트집을 잡았다.

이어 김여정은 속심이 빤히 들여다보인다면서 정확히 들었으니 우리는 두고두고 기억할 것이고 아마도 정확히 계산돼야 할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강경화 외교부장관은 지난 5일 국제전략문제연구소(IISS) 초청, 바레인에서 열린 마나마 대화 제 1세션 코로나 팬데믹 글로벌 거버넌스에 참석, 북한의 코로나19 대응에 대해 북한이 우리의 코로나19 대응 지원 제안에 반응하지 않고 있다면서 이 도전(코로나19)이 북한을 더욱 북한답게 만들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한 것을 김여정이 힐난한 것이다.

강경화 장관은 연설에서 북한이 확진자 없다고 주장하면서도 코로나 바이러스 통제를 하는데 집중하고 있다고 소개하고 이것은 조금 이상한 상황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김여정의 한국 비난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617일 탈북민 단체의 전단살포에 반발, 개성 남북연락사무소를 폭파하겠다고 선언한 후 약 6개월 만에 이날 내놓은 담화에서 도발적 망언을 해댄 것이다.

특히 강경화 장관의 발언에 대한 비난을 북한 외무성이나 조평통에서 내놓은 것이 아니라 김정은의 둘도 없는 여동생 사실상 북한 서열 2인자라는 김여정 부부장의 입을 통해 낸 것은 매우 이례적이라 할 수 있다.

북한 김정은과 그 집단을 제외하고는 국제적으로 그 어느 누구도 북한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확진자가 없다고 생각하지 않을 것이다. 세계 최고의 은둔의 국가 폐쇄국가인 북한만의 우물 안의 개구리 인식이 고스란히 드러나는 대목이다. 김정은이 직접 나서 확진자 단 한 명도 없다며, 방역 철저를 외치는 상황을 건드린 강 장관의 발언에 대한 불편한 심기일 듯하다.

한편, 트럼프 미 행정부의 대북특별대표인 스티븐 비건 국무부 부장관이 한국을 방문 공식 일정이 시작되고 있는 상황에서 김여정의 담화가 나온 것은 한미 양쪽을 압박(?)하려는 의도가 아니냐는 관측도 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