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티파이, 2021년 상반기 중 한국 진출
스포티파이, 2021년 상반기 중 한국 진출
  • 정준영 기자
  • 승인 2020.12.20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티파이(Spotify)(뉴욕증권거래소: SPOT)가 2021년 상반기 중에 한국에서 서비스를 시작할 것이라고 지난 18일 발표했다.

세계에서 가장 인기 있는 오디오 스트리밍 구독 서비스가 6000만개 이상의 트랙과 40억개 이상의 플레이리스트를 한국 청취자들에게 제공하게 된다. 이번 출시를 통해 한국의 아티스트들은 국내 음악 팬은 물론 전 세계 3억 2000만명의 스포티파이 청취자에게 다가갈 수 있으며 전 세계의 아티스트와 음악을 한국의 청취자들과 연결시키게 된다.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주요 음악 시장* 중 하나이자 전 세계에서 6번째로 큰 음악 시장**인 한국은 수백만 명의 크리에이티브 아티스트에게 자신의 예술로 돈을 벌 기회를 제공하고 수십억 팬들에게는 예술을 즐기고 이를 통해 영감을 얻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는 사명을 갖고 있는 스포티파이에게는 매우 중요한 시장이다.

스포티파이는 한국의 전체 음악 스트리밍 생태계의 성장을 가속화하여 아티스트와 음반사, 배급사 및 팬들 모두가 이익을 얻을 수 있게 지원하고자 한다.

스포티파이의 최고 프리미엄 비즈니스 책임자(Chief Freemium Business Officer)인 알렉스 노스트룀(Alex Norström)은 “음악과 문화, 기술 혁신의 중심지로 인정받는 시장인 한국에서 서비스 출시를 앞두고 있어 매우 기쁘다”며 “수년 동안 한국 음악 산업의 파트너 역할을 해온 스포티파이는 K-팝 글로벌 스토리의 일부가 되고 우리 플랫폼에서 이 장르를 선보여 아시아에서 미국, 남미, 유럽 및 중동에 이르기까지 전 세계가 이를 확인할 수 있게 한 것이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소중한 현지 파트너들과 협력해 더 많은 한국의 아티스트를 발굴하고 이들을 한국 및 전 세계의 팬과 연결시키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스포티파이가 2014년, 처음으로 K-팝 플레이리스트를 선보인 이후 청취자들은 이 장르를 1800억 분 이상 스트리밍 했고 1억 2000만 개가 넘는 스포티파이 플레이리스트에 K-팝 트랙이 추가되었다. K-팝 청취율은 지난 6년 동안 무려 2000% 이상 증가했다.

오늘날 스포티파이의 K-팝 장르 허브는 K-팝, 힙합, 인디, OST, 알앤비 등 다양한 한국 음악을 망라하고 있을 뿐 아니라, 새로운 K-뮤직을 전 세계에 소개하는 플레이리스트인 ‘레이더 코리아(RADAR Korea)’와 스포티파이의 글로벌 신흥 아티스트 프로그램의 일부이다. 이 허브는 러시아, 인도, 브라질 및 아랍에미리트를 비롯한 64개국이 넘는 나라에서 현지화되어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