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정 존경받을 사람 있는지..
진정 존경받을 사람 있는지..
  • Christopher Kim
  • 승인 2020.12.29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everent : 존경하는, 숭배하는

무능하고 잘생기지도 못한 아버지에게 그 어버지를 존경하는 아들이 있었다.

어느날 그 존경스러운 아버지가 그의 상사에게 치욕적인 모욕을 당할 때, 그 장면을 아들이 봤다.
아버지에게 실망한 아들은 그 후로 식음을 전폐하다 싶이했다.

그 아버지는 직장 상사를 찾아가서 이런 부탁을 했다. 내가 비록 무능하지만, 내 아들에게 나를 존경한다고 말해달라고.

I had treated your father as an inefficient worker, but he is reverent person to me.
내가 네 아버지를 무능한 사원 취급했었는데, '사실 그는 나에게 존경스러운 존재란다'라고 그 아들에게 사과의 말을 했다.
그 아들이 활기를 찾았음은 물론이다.

요즘 아이들은 그들의 부모 (특히 아버지)를 가능하면 바꾸면 좋을 대상 취급한다. 그 대신 그들이 열광하는 인물들은 따로 있다.
A lot of Korean teenagers seldom give a reverent attitude to their father but tend to be enthusiastic on movie or sports stars.
많은 한국의 십대들은 그들의 아버지에게는 존경하는 태도를 거의 보이지 않고, 영화나 운동선수들에게 열광하는 편이다.

내가 고등학교에 다닐 때 대통령을 많이 존경했던 기억이 난다.
이승만 대통령에 대한 평가는 사람에 따라 다르겠지만, 나는 그 대통령을 존경했다.

The former president Syngman Rhee was given reverent hero to us.
이승만 전 대통령은 우리들에게 존경받는 영웅이었다.

요즘 대통령은 어떠한가? 뒤에서 '쌍소리' 듣는 일도 허다하다.
Who gives reverent attention to Presdent Moon? 누가 문 대통령에게 경의를 표할까?

요즘 많이 달라졌지만, 미국에서 성직자들은 존경받는 존재다.
그래서 대통령 앞에는 'Mr.'라는 호칭을 써서 'Mr. President'라고 하지만, 목사나 신부의 이름 앞에는 'The Reverend'라는 호칭을 붙인다.

Th Reverend Martin Luther King Jr. with a reverent one spoke of God’s love for people of all races.
존경스러운 사람으로 인정받은 마틴 투터 킹 2세 목사는 모든 인종들에게 하나님의 사랑에 대해 역설했다.

내 자동차 번호는 'REV KIM(reverend Kim의 약자)' 이었을때, 경미한 교통 단속에 걸렸을 때 경찰이 내 차의 반호판을 보고 경고만 주었던 기억도 난다.
Pastors and priests are reverent even by police. 목사나 신부들은 경찰에게 조차 존경을 받는다.

보잘것 없는 글을 쓰는 나는 이런 사람을 부러워 한다.
The author's satire is kindly and almost reverent. 그 작가의 해학은 호의적이고 거의 존경스럽다.

성경에 나오는 'reverent'를 소개한다.
I know that it will go better with those who fear God, who are reverent before him. (Ecclesiates / 전도서 8:12)
나는 하나님을 두려워하고 그들 경외하는 사람들이 잘 될 것이라는 것을 안다.

'reverent'는 존경받는 태도라는 뜻으로, 많은 사람 앞에 선다는 어원을 갖고 있다.
대한민국 국민 앞에 당당하게 존경을 받으며 설 수 있는 사람이 있을까?
You and I expect the leader of Korea who is blameless in morals and reverent. 당신과 나는 도덕적으로 흠없고 존경받는 한국의 지도자를 기대한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