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신강림’ 박유나, 눈빛이 다했다! 뒤틀린 애정 완벽 담아낸 연기력
‘여신강림’ 박유나, 눈빛이 다했다! 뒤틀린 애정 완벽 담아낸 연기력
  • 고득용 기자
  • 승인 2021.01.15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tvN ‘여신강림’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여신강림’ 방송화면 캡처

'여신강림' 박유나가 사랑 앞에서 본격 흑화하며 쫄깃한 긴장감을 선사했다.

최근 방송 중인 tvN 수목드라마 '여신강림'(연출 김상협/ 극본 이시은/ 기획 tvN,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본팩토리, 스튜디오N)에서 박유나는 미모와 학업 성적 어느 것 하나 부족함이 없지만, 내면에 깊은 아픔을 지닌 '강수진' 역을 맡아 출중한 캐릭터 소화력으로 드라마를 다채롭게 만들고 있다.

그런 가운데 지난 14일 방송된 10회에서는 주경(문가영 분)과 수호(차은우 분)에게 질투와 짝사랑의 상처를 느끼며 뒤틀린 감정을 표출하는 수진의 모습이 그려져 눈길을 끌었다.

이날 수진은 절친한 친구 주경에게 수호를 좋아하는 마음을 고백하며 주경을 급격히 당황하게 했다. 이미 주경과 수호가 비밀리에 교제 중이라는 사실을 알면서도 수호에 대한 자신의 감정을 내비치며 주경을 난처하게 만든 것. 이 사실을 알지 못한 주경은 수진을 속이고 있다는 죄책감에 힘들어했고, 수진은 그런 주경의 반응을 살피며 알 수 없는 표정을 지었다.

이후 수진의 본격적인 흑화가 시작됐다. 수진은 “모르겠다. 고백을 하는 게 맞는 건지. 어찌 됐든 넌 나 응원해 줄 거지?”라는 말로 주경이 사랑과 우정 사이에서 갈등하도록 만드는가 하면, 주경에게 우정의 증표를 선물하고 헤어지며 차가운 표정을 지어 보는 이들을 얼어붙게 만들었다.

반면 수진은 자신과의 관계에 명확한 선을 긋는 수호에게서 마음의 상처를 입었다. 늦은 밤 수호의 집으로 찾아간 수진은 그를 위해 준비한 선물을 건네며 “요즘 너 좀 신경 쓰여”라는 말로 진심을 내비쳤다. 하지만 수호는 “나 여자친구 생겼어”라며 수진을 밀어냈고, 이에 수진은 애써 담담한 척 미소를 보이면서도 상처받은 표정을 감추지 못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사랑과 우정 사이에서 지체 없이 사랑을 선택한 수진이 보여준 태도 변화는 거침이 없었고, 매사에 쿨하고 정의로웠던 수진의 본격적인 흑화는 극을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게 하며 앞으로의 전개를 기대하게 만들었다.

특히 이를 연기한 박유나는 급격히 변하는 수진의 태도와 감정을 세밀히 묘사하며 몰입을 최대치로 끌어올렸다. 사랑의 라이벌이 된 주경을 바라보며 짓는 가식적인 미소와 차가운 눈빛은 브라운관을 긴장감으로 물들게 했고, 수호를 향한 떨림과 짝사랑의 서글픔은 입체적인 눈빛에 담아내 많은 이들이 공감케 했다.

한편, tvN ‘여신강림’은 외모 콤플렉스를 가지고 있다가 '화장'을 통해 여신이 된 주경과 남모를 상처를 간직한 수호가 만나 서로의 비밀을 공유하며 성장하는 자존감 회복 로맨틱 코미디로,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