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퀘스트, 글로벌 B2B S/W 플랫폼 선도기업 도약
아이퀘스트, 글로벌 B2B S/W 플랫폼 선도기업 도약
  • 김성훈 기자
  • 승인 2021.01.19 1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상공인부터 중소∙중견기업까지, 다양한 ERP 제품 포트폴리오 보유

B2B 소프트웨어(S/W) 기업 아이퀘스트(대표이사 김순모)가 19일 서울 여의도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코스닥 상장을 추진하게 된 배경과 회사의 목표에 대해 설명했다.

김순모 아이퀘스트 대표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아이퀘스트는 1996년 설립 후 누구나 사용하기 쉽고, 비용 부담 없는 소프트웨어 개발 공급을 목표로 중소기업용 ERP를 개발해 공급해 왔다”며 “코스닥 시장 상장 후 4차 산업 기술 트렌드에 맞춰 B2B S/W 기업으로 발전해 나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아이퀘스트는 소상공인부터 중소∙중견기업까지 사용할 수 있는 다양한 제품 포트폴리오를 보유하고 있다. 매출액 10억원 미만의 소상공인용 ‘얼마’, 10억원에서 100억원 이하의 기업을 대상으로 한 ‘얼마에요’, 100억원 이상의 중소∙중견 기업용 ‘얼마에요SAP’가 있으며, 비영리∙공익 단체용 ‘얼마에요NPO’와 전자계약∙전자문서 서비스인 ‘싸인빌’이 있다.

아이퀘스트는 다양한 제품 라인업을 바탕으로 2019년에는 매출 131억원, 영업이익 35억원을 기록했으며, 지난해는 3분기까지 누적매출 105억원, 영업이익 32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같은 기간 영업이익률이 30%로 경쟁사 대비 높은 영업이익률을 나타냈다.

또한, 기술 혁신과 4차 산업기술 패러다임에 맞춰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블록체인과 같은 핵심 기술을 접목한 다양한 제품을 개발해 서비스하고 있다. 이에 회사는 스마트팩토리와 비대면 바우처 플랫폼 지원 사업 등 정부 기술혁신 정책지원사업의 수혜를 기대하고 있다.

아이퀘스트의 총 공모주식수는 2,000,000주로, 주당 공모 희망가는 9,200원~10,600원이다. 이번 공모를 통해 최대 약 212억원을 조달한다. 이달 20일~21일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을 진행하고 27일~28일 일반 청약을 진행한다. 대표 주관사는 미래에셋대우다.

■ 소상공인부터 중소∙중견기업까지, 다양한 ERP 제품 포트폴리오 보유

아이퀘스트의 대표 솔루션인 ‘얼마에요’는 회계를 기반으로 여러 업종의 특화된 기능을 모두 사용할 수 있는 SaaS 방식의 올인원(All in One) 패키지다. 또한 사용료 기반의 ASP 방식을 도입해 B2B S/W 시장의 성공적인 구독경제 모델로 평가받고 있다. 특허받은 자동전표 기능을 통해 계정이나 분개를 모르는 회계 초보자도 쉽게 전표처리 및 회계 관리를 할 수 있고, 원스탑(One-Stop) 처리 기능을 통해 전표와 물류, 재고 등의 입력을 한꺼번에 할 수 있어 편의성이 높다.

또한, 아이퀘스트는 ERP 업계 글로벌 1위인 'SAP'와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해 자사의 ‘얼마에요’와 SAP의 중소∙중견 기업용 솔루션인 'Business One’을 결합한 구축형 ERP 솔루션 '얼마에요SAP'를 출시했다. 국제적으로 검증받은 SAP의 탁월한 기술력과 ‘얼마에요’의 사용 편의성이 합쳐진 솔루션으로 매출액 100억원 이상의 중소∙중견기업 대상 구축형 ERP 시장에서의 사업 영역을 넓히고 있다.

이 외에 소기업∙소상공인을 위한 사업관리 솔루션에도 주목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2019년 국내 전체 652만개 기업 중 매출액 10억원 미만의 기업이 90% 이상으로 시장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그러나 현재 이들을 대상으로 확실하게 자리 잡은 사업자산관리 솔루션은 없는 상황으로, 회사는 관련 제품 개발을 통해 시장을 선점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올해 소기업∙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하는 ‘얼마’ 솔루션을 출시했다. ‘얼마’는 언제, 어디서나 사용할 수 있도록 모바일 앱으로 개발됐으며 ERP 사용에 부담을 느끼는 소상공인을 위해 최초 사용 시 기초정보만 입력하면 데이터를 자동화해 원하는 결과가 나올 수 있도록 구현했다. ‘세상에 없는 내 손안의 사업관리’라는 슬로건을 통해 중장기적으로 회사 성장의 한 축으로 자리 잡기를 기대하고 있다.

■ 빅데이터∙AI∙블록체인 등 4차 산업기술을 적용한 B2B S/W로 시장 선도

아이퀘스트는 4차 산업 신기술이 요구되는 미래 산업 환경에 대응해 새로운 기술력을 확보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현재 회사는 △특허 받은 빅데이터 기반 AI 자동 분개 시스템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전자계약 시스템 △전자금융업, 오픈뱅킹 시스템 등 신기술을 활용해 새로운 B2B S/W 플랫폼 기업으로 미래시장을 선도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미 아이퀘스트는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한 비대면 계약 및 거래 문서관리 서비스 ‘싸인빌’을 지난해 11월 출시했다. '싸인빌'은 비대면으로 간편하게 계약을 체결하거나 다양한 거래 문서를 상대방에게 전달하는 서비스다. 특히 '블록체인 기술, 타임스탬프, SSL 보안서버인증서'를 적용해 해킹 등 보안 위협을 사전에 차단하는 최신 기술을 적용했다.

이어 지난 12월에는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전자금융업' 인증을 받아 전자금융 사업자로 등록을 완료했으며 ‘오픈뱅킹’을 통한 금융이체서비스의 편리성 제공도 가능해졌다. 이를 계기로 금융과 IT의 융합을 통한 '핀테크(FinTech)' 전자금융서비스 사업을 새롭게 추진해 신성장 동력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 비대면∙언택트 시장 성장세 뚜렷…정부 지원정책과 시너지 기대

아이퀘스트는 코로나19 이후 언택트, 비대면 업무에 대한 관심이 매우 높아진 상황에서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정부 지원사업에서도 큰 성과를 예상하고 있다.

해당 사업은 비대면 업무 환경 구축이 필요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진행되며 최대 400만 원 한도 내에서 기업이 10%만 부담하고 나머지 90%는 정부에서 지원한다. 2020년부터 올해까지 2년간 6,400억 원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중소기업들의 많은 관심 속에서 올해 1분기에 2차 사업이 예정돼 있다.

아이퀘스트는 지난해 10월부터 비대면 ERP 공급사로 선정돼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사업을 통해 자사 솔루션의 인지도 상승과 신규 고객 확보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정부 지원사업 확대도 기대가 되는 부분이다. 정부가 중소∙중견 기업 대상으로 추진하고 있는 지원사업은 ERP 구축 비용의 50%까지 최대 2억 원을 지원받을 수 있어 초기 구축 비용에 부담을 느끼는 많은 중소기업이 혜택을 받을 수 있다. 2018년부터 시행해 온 이 사업은 2022년까지 3만개 기업 지원을 목표로 진행 중이며 향후 시장 확대가 전망된다.

아이퀘스트는 기존에 보유한 제품 라인업의 안정적인 수익과 정부 지원사업의 수혜를 기반으로 ERP를 넘어 글로벌 B2B S/W 시장을 개척한다는 목표다. 또한 4차 산업혁명의 흐름에 맞춰 지속적인 신기술 개발로 외형 확장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