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65세 이상 고령자 공공임대주택’ 건립 속도 낸다··· 올해 2곳 차례로 ‘착공’
경주시, ‘65세 이상 고령자 공공임대주택’ 건립 속도 낸다··· 올해 2곳 차례로 ‘착공’
  • 이상수 기자
  • 승인 2021.01.21 1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강읍과 황성동서 무주택 65세 이상 어르신 대상 ‘영구임대아파트’ 240세대 ‘건립’
총 370억 투입하고 복지시설도 들어서··· 국토부 공모사업 선정된데 따른 후속 조치
경주시가 무주택 어르신을 위한 고령자복지주택 2곳을 차례로 착공하는 가운데, 사진 좌측부터 △안강읍 고령자 복지주택 △황성동 고령자 복지주택 조감도.
경주시가 무주택 어르신을 위한 고령자복지주택 2곳을 차례로 착공하는 가운데, 사진 좌측부터 △안강읍 고령자 복지주택 △황성동 고령자 복지주택 조감도.

경주시가 무주택 취약계층 어르신들을 위한 고령자복지주택을 안강읍과 황성동 2곳에서 올해 차례로 착공한다.

국토교통부 공모사업에 안강읍은 2019년 4월, 황성동은 지난해 5월 각각 선정된데 따른 후속 조치다.

고령자복지주택은 어르신 맞춤형 복지주택과 사회복지시설이 복합 설치되는 공공임대주택 보급 사업으로 취약계층 노인의 주거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사업이다.

먼저 올해 1월 첫 삽을 뜬 ‘경주시 안강읍 고령자 복지주택’은 안강읍 산대리 2020번지 일원에 총 172억원을 들여 영구임대아파트 103세대(전용면적 26㎡)와 사회복지시설(962.4㎡)이 들어선다.

복지시설에는 다목적 강당, 물리치료실, 프로그램실 등 맞춤형 복지 서비스 공간이 마련된다.

입주는 준공이 완료되는 내년 12월 30일부터 가능하다.

또 오는 12월 착공에 들어가는 ‘경주시 황성동 고령자 복지주택’은 황성동 1068-9번지 일원에 총 198억원을 들여 영구임대아파트 137세대(전용면적 36㎡)와 사회복지시설(1517㎡)이 건립된다.

복지시설에는 취미실, 체력단련실, 노래교실 및 공동 커뮤니티 공간이 들어설 예정이다. 입주예정일은 오는 2023년 12월 31일이다.

고령자 복지주택 2곳 모두 65세 이상 무주택, 취약계층 어르신들이 우선 입주하며, 임대조건은 주변 시세의 30%로 50년 영구임대다. 경주 지역의 경우 만 65세 이상 노인 인구가 5만7713명(지난해 12월 기준)으로 전체인구의 22.61%를 차지해 초고령사회 구조를 보이고 있다.

한상식 경주시 주택과장은 “어르신들의 안정적인 노후 생활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고령자 복지주택 건립에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