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 든 자가 반발하니 경찰 훈련 중단하자?
칼 든 자가 반발하니 경찰 훈련 중단하자?
  • 이준호 기자
  • 승인 2021.02.27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희룡 “정말 살다 살다 별소리를 다 듣는다”
원희룡 제주지사 페이스북.
원희룡 제주지사 페이스북.

원희룡 제주지사는 26일 페이스북에서 “‘김정은이 직접 나서 반발하고 있다’며 한미연합 군사훈련을 연기하자고 한다”며 “윤미향, 김남국, 안민석 의원 등 더불어민주당과 열린민주당 소속 의원 35명이 그 주인공인데, 칼 든 사람이 반발하니 경찰 훈련을 중단하자니 정말 살다 살다 별소리를 다 듣게 된다”고 비판했다.

원 지사는 “여당 의원들은 한미연합훈련을 하지 않으면 북한이 긴장 완화 조치를 할 것이라고도 했다”며 “이분들은 그동안 핵무기 개발을 둘러싼 북한의 거짓말과 말바꾸기 등은 깡그리 잊어버린 듯 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미 연합훈련은 한미동맹을 유지하는 근간이며, 강력한 안보태세 확립을 통해 우리 국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한 가장 기본적인 군사훈련”이라며 “튼튼한 안보에 기반하여야 남북관계를 개선시킬 수 있는데 북한의 핵 인질이 되어서야 어떻게 건강한 남북관계를 이끌 수 있겠나”라고 물었다.

원 지사는 “여당 의원들의 세비는 국민들이 부담한다”며 “김정은의 심기를 살피는 시간에 국민들의 생명을 위협하는 만의 하나의 일에 집중하시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