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왕시, 공공미술프로젝트 우리동네미술 ‘월암별곡’ 사업 마무리...‘오봉산 이야기’ 현판식
의왕시, 공공미술프로젝트 우리동네미술 ‘월암별곡’ 사업 마무리...‘오봉산 이야기’ 현판식
  • 김병철 기자
  • 승인 2021.03.04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봉산 이야기’ 현판식 /의왕시

경기도 의왕시는 공공미술프로젝트 우리동네미술 ‘월암별곡’ 사업을 마무리하고, 지난 3일 의왕시 이동고개 삼거리에서 주민들의 염원을 담은 은하수가 펼쳐진 ‘오봉산 이야기’ 현판식을 가졌다.

문화체육관광부와 의왕시가 주최하고 지역기반예술연구소 LBAR가 주관하는 ‘월암별곡’ 프로젝트는 지난해 10월부터 37명의 작가팀이 구성되어 왕송호수 인근 임시작업장에서 작업하며 진행한 사업으로, 주민들의 참여를 이끌어 내며 새로운 유형의 공공미술 프로젝트 사업으로 주목받았다.

월암별곡 사업은 △왕송호수 습지에 자연과 미술행위예술 미디어 아트 등 다양한 시각미술 작품을 전시한 ‘왕송못 너머’ △오봉산에 전해 내려오는 아기장수와 용마의 꿈을 주제로 한 ‘오봉산이야기’ △철도박물관과 왕송호수를 연결하는 지하보도를 마을미술관 개념으로 바꾸는 ‘월암마을미술관’ △프로젝트 전과정을 사진·영상·녹취로 기록하고 집적해 한 권의 책, 한편의 영상, 한편의 사진 다큐멘터리로 제작·전시한 ‘월암아카이브’등 4가지 프로젝트로 완성됐다.

김상돈 시장은 “공공미술 프로젝트‘월암별곡’을 성공적으로 이끌어주신 박찬응 총괄감독과 작가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면서, “코로나 시대에 시민들이 문화예술 작품을 쉽게 접할 수 있는 새로운 유형의 공공미술 프로젝트 사업이 지속적으로 주민들과 함께할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공공미술 프로젝트 우리동네 미술 ‘월암별곡’ 아카이브 전시는 오는 7일까지 왕송호수 해바라기밭 비닐하우스에서 전시할 예정이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