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국토교통부 ‘스마트시티 솔루션 확산사업’ 선정
충주시, 국토교통부 ‘스마트시티 솔루션 확산사업’ 선정
  • 양승용 기자
  • 승인 2021.03.04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사업비 20억 원 확보, 20여 곳의 스마트 버스정류장 설치
스마트정류장
스마트 버스정류장

충주시가 4일 국토교통부가 주관한 ‘스마트시티 솔루션 확산사업’ 공모에 선정됐다.

‘스마트시티 솔루션 확산사업’은 교통, 환경, 방범 등 도시의 문제를 혁신기술로 해결하는 스마트 챌린지사업 중 효과성이 검증된 우수 솔루션을 보급하는 사업이다.

국토부는 올해 보급할 우수 솔루션으로 교통과 안전 관련 9개 서비스를 선정했으며, 시는 첨단기술을 접목해 폭염, 혹한, 미세먼지 등 이상기후와 사회적 약자를 고려한 ‘스마트 버스정류장 솔루션’ 분야에 응모했다.

공모사업 선정에 따라 국비 10억 원과 도비 3억 원을 지원받아 총 사업비 20억 원을 확보했으며, 올해 안에 20여 곳의 스마트 버스정류장을 설치할 예정이다.

시는 인구 고령화와 시 외곽지역에서 도심으로의 접근성 등 도시 교통 문제를 지역 특성과 버스 이용도를 고려해 마을버스 환승형, 도심 통행 밀집형, 산업단지 출퇴근형으로 구분하고 부가 기능에 맞춘 스마트 버스정류장을 조성한다.

조길형 시장은 “농촌지역 고령의 주민 대다수가 대중교통을 이용해 시내 지역으로 이동하는 반면, 시 외곽노선이 감축되어 버스 이용자의 대기시간이 증가해 폭염, 혹한 등에 대응 가능한 정류장이 필요했다”며, “이번 사업을 시범사업으로 추진해 지역 내 효과성, 주민만족도 등을 통해 사업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