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미얀마 군기업에 금수 조치’ 시위탄압 추가 제재
미국, ‘미얀마 군기업에 금수 조치’ 시위탄압 추가 제재
  • 정준영 기자
  • 승인 2021.03.05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과 국제사회의 이 같은 강력 제재조치와 국제사회의 규탄만으로는 미얀마 군부를 옥쥘 수 없다며, 미얀마 시위대들은 강력한 행동을 해 달라고 국제사회에 호소하고 있다. (사진 : 유튜브 캡처)
미국과 국제사회의 이 같은 강력 제재조치와 국제사회의 규탄만으로는 미얀마 군부를 옥쥘 수 없다며, 미얀마 시위대들은 강력한 행동을 해 달라고 국제사회에 호소하고 있다. (사진 : 유튜브 캡처)

미국 상무부는 4(현지시간) 미얀마의 국군계열 기업 등 4 단체에 사실상의 금수 조치를 발동한다고 발표했다고 CNBC 등 복수의 외신들이 이날 보도했다.

미 상무부는 이어 미얀마에 대한 일반적인 수출 규제도 강화하기로 했다. 미얀마 군부의 쿠데타에 반대하는 시위 참가자에 대해 치안 부대가 무력 탄압에 대해 추가 제재로 미얀마 군부에 압력을 한층 더 강하게 한다는 방침이다.

거래 제한명단 (Entity List)’에 더한 것은 산하에 인프라, 금융, 부동산, 통신 등 폭넓은 사업 회사를 안고 있는 미얀마·이코노믹·홀딩스(MEHL)와 미얀마·이코노믹·코퍼레이션(MEC)의 국군계 2사이다.

또 쿠데타에 관여했다는 혐의로 미얀마 국방부과 내무부도 엔티티 리스트에 목록을 올렸다. 미국 기업 등이 제품이나 기술을 대상 단체에 수출하는 것을 금지했다.

나아가 미얀마 전체에 대한 수출 규제를 강화했다. 미얀마의 기업이나 단체에 미국의 제품이나 기술을 수출할 경우, 상무부의 심사가 엄격해진다.

미 상무부는 성명에서 미국은 평화적인 항의에 대한 미얀마 군부의 폭력을 강력히 비난 한다면서, 또 추가 조치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 바이든 정권은 2월 쿠데타를 일으킨 미얀마 군부의 간부에게 자산 동결 등의 제재를 과했다. 쿠데타 반대 항의 시위에 대한 미얀마 군부의 무력 탄압으로 사망자가 많이 발생하는 등 등 사태가 악화되고 있어 미국이 추가 제재를 검토하고 있었다.

미국과 국제사회의 이 같은 강력 제재조치와 국제사회의 규탄만으로는 미얀마 군부를 옥쥘 수 없다며, 미얀마 시위대들은 강력한 행동을 해 달라고 국제사회에 호소하고 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