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다시 시작입니다”
“이제 다시 시작입니다”
  • 최성민 기자
  • 승인 2021.04.08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희룡 “4.7 재보선은 경고 아닌 심판”

원희룡 제주지사는 8일 페이스북에서 “국민의 심판은 무섭다는 것을 다시 한 번 느꼈다”고 4.7 재보선 결과에 대해 소감을 밝혔다.

원 지사는 “끼리끼리 뭉쳐서 수단방법 안가리는 여론몰이 정치를 해도 민심의 무게는 넘어설 수 없다”며 “부동산, 일자리 정책의 실패와 오만한 태도, 끼리들 해먹기에 눈먼 불공정에 국민은 퇴출명령을 내렸고 이는 경고가 아니라 심판”이라고 설명했다.

원 지사는 “야당도 국민의 아픈 곳, 힘든 곳을 함께 느끼고 해법을 찾아가야 한다는 국민의 주문을 받았다”며 “당도 과거의 그림자에서 완전히 벗어나 새로운 혁신의 모습과 현실적 개혁방안을 제시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원 지사는 “이제 다시 시작입니다”라고 글을 맺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