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문 대구천사후원회 이사장, 대한적십자헌혈유공장 ‘금장’ 29일 수상
이강문 대구천사후원회 이사장, 대한적십자헌혈유공장 ‘금장’ 29일 수상
  • 장현준 기자
  • 승인 2021.07.26 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헌혈 봉사활동 50회 공로 인정받아, 헌혈증 지난해 50매 기증에 이어 올 년말 꼭 필요한 이웃 사람들에게 40매 기부 예정
▲ 대구천사후원회 이강문 이사장은 다가오는 29일 대한적십자헌혈유공장(금장) 수상 예정이다. 위 사진은 지난해 대한적십자사로부터 적십자헌혈유공장(은장)을 수상 할때의 사진 모습이다.
▲ 대구천사후원회 이강문 이사장은 다가오는 29일 대한적십자헌혈유공장(금장) 수상 예정이다. 위 사진은 지난해 대한적십자사로부터 적십자헌혈유공장(은장)을 수상 할때의 사진 모습이다.

대구천사후원회(회장 김형섭. 이사장 이강문)는 다가오는 29일 양파티브이뉴스 총괄사장겸 대구천사후원회 이사장이 생명나눔 헌혈운동에 기여한 공을 인정받아 대한적십자사로부터 적십자헌혈유공장(금장)을 수상한다고 밝혔다.

이 이사장은 그동안 꾸준한 헌혈(전혈 30회. 혈장 20회)로 이웃사랑 나눔과, 생명 나눔을 실천해 50회 헌혈자에게 주어지는 대한적십자헌혈유공장인 금장을 수상한다.

그가 이처럼 정기적인 헌혈을 결심하게 된 계기는 고등학교 3학년 주위의 어러운 사연을 접하고 우연히 헌혈 기증의 숭고한 가치를 몸소 체험하면서부터다.

이 이사장은 20대이후 꾸준한 헌혈과 건강관리로 1회 전혈을 지속적으로 이어온 것은 물론, 주위의 지인들에게 헌혈 참여를 적극적으로 장려해 헌혈증이 필요로 하는 이웃들에게 기부해 건강을 되찾는데 많은 도움을 주는 홍보대사 몫 이상으로 생명 나눔의 헌혈 장려를 홍보하는데 열정을 쏟아 왔다.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적십자사의 보유혈액의 부족으로 적십자혈액원에서는 지속적인 홍보와 캠페인을 펼치고 있지만 혈액수급에 여전히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이 이사장은 “건강하지 못한 사람은 헌혈을 하고 싶어도 할 수 없는게 헌혈이다. 다양한 항목의 검사를 통해 주기적으로 자신의 건강도 체크하고, 이웃들의 생명을 살리고 희망과 행복의 사랑을 나눌 수 있는 보람찬 혈액기부에 적극 동참하길 권유 드린다”고 말했다.

대구천사후원회 이강문 이사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헌혈인구 급감으로 혈액수급이 어려운 상황에서 혈액이 필요한 이웃들에게 따뜻한 마음이 전해질 수 있도록 헌혈봉사 활동은 꾸준히 건강이 허용하는 한 30회 은장, 50회 금장’에 이어 100회 명예장을 목표로 지속적으로 이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