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시 요동에 자사주 매입 열풍
증시 요동에 자사주 매입 열풍
  • 이준호 기자
  • 승인 2021.08.04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기업 대표 5명 중 1명이 “사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증시가 요동치면서 대기업 대표이사들의 자사주 매입이 잇따른 것으로 조사됐다. 대기업 대표이사 5명 중 1명 꼴로 자사주 매입에 나선 것이다. 작년부터 올 7월까지 시가총액 500대 기업 소속 대표이사들의 자사주 매입액은 1514억원에 달했다.

4일 CEO스코어가 지난 7월 1일 기준 시총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지난해 1월부터 올 7월 30일까지 대표이사 자사주 매입 현황을 조사한 결과, 총 852명의 전·현직 대표 중 자사주를 사들인 인원은 144명이었다. 이들은 총 473만 7,160주를 1,514억원에 사들였고, 1,719억원의 평가이익을 기록했다.

경영진의 자사주 매입은 ‘책임경영’ 의지로 해석할 수 있다. 기업의 미래가치 대비 주가가 저평가됐다는 판단과 함께 실적에 대한 자신감의 표현으로 보기 때문이다.

조사기간 자사주를 매입한 대표이사 중 오너일가는 44명으로 전체의 30.6%를 차지했다. 오너일가의 매입 주식수는 전체의 69.1%에 해당하는 327만 1,041주로 집계됐으며 매입액은 1,342억원으로 전체의 88.6%에 달했다. 전문경영인의 매입 주식수가 146만 6,119주, 매입액이 172억원인 점에 비춰 오너일가의 자사주 매입 규모가 월등히 컸다.

개인별로는 정의선 현대차 회장의 자사주 매입이 가장 활발했다. 정 회장은 현대차 주식 58만 1333주(406억원)와 현대모비스 주식 30만 3759주(411억원) 등 총 88만 5092주를 817억원에 매수했다. 조사대상 전체 대표이사들의 자사주 매입 현황 가운데 주식수로는 18.7%를 차지하고, 매입액으로는 53.9%에 달하는 규모다.

김남구 한국금융지주 회장이 26만 3000주를 총 86억원에 사들여 정 회장 다음으로 자사주 매입 규모가 컸다. 이어 △김종구 파트론 회장, 21만 6585주(21억원) △황철주 주성엔지니어링 회장, 21만 3000주(10억원) △장복만 동원개발 회장, 16만 9118주(6억원) △최우형 에이피티씨 대표, 13만 2954주(18억원) △조중명 크리스탈지노믹스 사장, 13만 1500주(11억원) △김지완 BNK금융지주 회장, 11만 5000주(6억원) △이재규 태영건설 부회장, 11만 3355주(13억원) 등이 자사주 매입 ‘톱10’을 형성했다.

매수 주식수 기준 상위 20명 가운데 전문경영인은 △최우형 에이피티씨 대표 △김지완 BNK금융지주 회장 △이재규 태영건설 부회장 △김규탁 한국자산신탁 부회장 △김종득 우리종금 사장 △최성안 삼성엔지니어링 사장 등 6명이었다. 이들의 주식 매입액은 총 50억원으로, 오너일가 매입액(1,102억원)의 4.6%에 그쳤다.

업종별로는 금융업종 CEO들이 자사수 매입에 적극적으로 나선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 CEO들은 이 기간 총 97만 8690주의 자사주를 매입해 전체의 20%를 넘었다. 한국금융지주(26만 3000주)와 BNK금융지주(11만 5000주)와 △한국자산신탁(9만주) △우리종금(8만 5000주) △신영증권(8만 281주) △한화손해보험(6만 2284주) △한화투자증권(6만 800주) △한화생명(6만주) 대표이사가 5만주 이상 자사주를 매입헸다.

CEO스코어 자료.
CEO스코어 자료.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