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정세 전망] 전 세계 충돌 국가와 지역 Top 10
스크롤 이동 상태바
[2023년 정세 전망] 전 세계 충돌 국가와 지역 Top 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대만, 우크라이나, 이란, 예멘, 에티오피아, 콩고민주공화국과 아프리카 오대호, 사헬, 아이티, 파키스탄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은 2023년 1월 현재 여전히 전 세계에 반향을 일으키고 있으며, 더 큰 규모의 폭력이 발생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고 있다.

과연 그럴까? 그렇지 않을까?

지금부터 1년여 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국경에 거의 20만 명의 군대를 집결시켰다. 미국의 정보 당국은 러시아가 전면전을 준비하고 있다고 비교적 상세하게 알리면서 경고했다.

러시아는 지난 2014년 우크라이나를 일방적으로 공격했고, 2021년 봄에는 그들을 집으로 보내기 전에 국경에 군대를 구축하면서 침공을 위한 예행연습을 했다. 푸틴은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키예프)가 자신의 의지에 굴복하기를 거부하는 것에 더욱 화가 난 것처럼 보였다고 미국의 대외 정책 전문 매체인 ‘포린 폴리시’ 1일자 기사가 전했다.

푸틴은 공개적으로 우크라이나의 국가 정체성과 주권을 비웃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러시아 군대가 개입했을 때, 2022년 핵으로 무장한 강대국이 이유 없는 침략행위로 이웃국가를 정복하려고 한다는 것은 매우 충격적이었다.

우크라이나의 황폐화를 넘어서 그 전쟁은 세계정세에 긴 그림자를 드리웠다. 전쟁은 러시아에게 지금까지는 재앙이었다. 우크라이나를 복속시키고 서방을 약화시키며 크렘린을 보다 더 강화해야 했던 공세는 지금까지 그 반대의 결과를 가져왔다. 푸틴이 밀어붙인 전쟁은 우크라이나의 민족주의를 활활 불타오르게 했고, 키이우를 유럽에 보다 더 가깝게 밀어 넣는 결과를 낳았다. 푸틴의 당초 기대와는 다른 결과였을 것이다.

이전에 표류를 하고 있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 나토)에 새로운 목적을 불어넣었다. 정상궤도에 오른 것으로 보이는 핀란드와 스웨덴의 NATO 가입은 회원국들과의 국경 길이를 2배 이상 늘려가며 북유럽의 세력 균형을 극적으로 전환시킬 것으로 보인다.

2015년의 시리아 전쟁, 2014년과 2015년의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작전과정에서 러시아 군의 약점이 고스란히 드러났다. 아프가니스탄, 이라크, 리비아의 실패가 가려진 서방의 결의와 역량을 드러나게 했다.

전쟁은 언제 끝날지 아직 알 수 없다. 러시아의 경제는 서방의 대규모 제재에 당초 기대 밖으로 어느 정도 적응했다. 크렘린궁은 러시아가 지속적인 권력을 가지고 있다고 확신하는 것처럼 보인다. 모스크바는 여전히 추악한 해결을 강요하고, 다른 곳에서 침략에 대한 골치 아픈 선례를 남길 수 있다.

반면에, 만일 푸틴이 우크라이나의 발전이나 다른 이유로 진정으로 위험하다고 느낀다면, 그가 마지막 주사위로 핵무기를 사용할 가능성은 낮지만 완전히 배제하기는 어렵다. 우크라이나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든 서방과 러시아는 궁극적으로는 대립에서 벗어나 잘못된 계산으로 남을 것이다.

중국에게 전쟁을 대부분 골칫거리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공개적으로 푸틴을 껴안고 러시아가 제재를 극복하는데 도움을 준 양국 교역이 지속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중국의 물질적 지원은 사실상 지지부진하다. 시진핑 주석은 러시아에 무기를 보내지 않았다. 중국은 모스크바를 깎아내리는 것을 원하지 않으며, 푸틴이 합의에 도달하도록 강요할 것 같지는 않다. 그러나 침략을 방조함으로써 서방 세계의 수도들을 자극하기를 원하지 않고 있다.

중국은 아시아의 미국 동맹국들이 방어를 강화하는 것을 조심스럽게 지켜보고 있으며, 미국과 동맹국들이 중국 시장에 접근을 원하고 있음을 알고 있기 때문에 미국과 그 동맹국들이 더욱 더 멀리 가버리게는 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우크라이나 전쟁은 대만에 대한 중국의 공격에 대한 두려움을 고조시켰다. 그러나 적어도 현재로서는 전쟁 전부터 단기적으로 중국에 너무 위험해 보였던 침공은 더욱 가능성이 낮아 보인다. 러시아에 부과된 대규모 제재는 중국에 손실되지 않는다. 모스크바의 전쟁 실패도 아니다.

향후 수십 년간 지배할 미국과 중국의 관계에 대해서는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이 근본적인 변화를 가져오지 않았다.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2022년 8월 대만 방문은 중국을 화나게 했지만, 3개월 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시 주석의 만남은 대화 재개를 약속했다. 그러나 경쟁은 여전히 양국의 외교 정책에 반영되어 있다. 대만에 대한 중국의 계획은 변한 것이 없다. 세계에서 가장 큰 두 경제가 여전히 얽혀 있지만, 기술적 탈동조화(decoupling) 진행 중이다.

전쟁은 비서구권 중진국들의 영향력과 자치권에 빛을 비추었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회원국 자격과 모스크바와의 유대 사이에서 긴 줄타기를 하던 튀르키예(터키)가 유엔과 흑해를 통해 우크라이나 곡물을 세계 시장에 공급하기로 합의했다. 이 계획은 리비아와 남코카서스의 전장 균형을 팁으로 주고, 드론 판매를 확대하는 등 수년간 해외에서 튀르키예의 주장에 따른 것이다.

사우디아라비아에게 러시아산 원유가 갑자기 시장에서 퇴출된 것은 호재였다. 모함마드 빈 살만(MBS) 사우디 왕세자를 국제사회에서 왕따(pariah)시키겠다고 약속하며 취임한 바이든 대통령의 방문을 강요한 것이다. 리야드는 다른 석유 생산국들과 함께 가격을 높게 유지하기로 결정했는데, 이는 워싱턴의 분노를 샀다.

동시에 미국의 안보 파트너이자 러시아 무기의 주요 구매국인 인도는 러시아 석유를 사들였고 푸틴의 핵 무력 사용에 대해 질책했다.

그러나 행동주의적 중견국들은 자신들의 진로를 계획할 공간을 느끼고, 강대국 경쟁을 환영하는 사람은 거의 없지만, 다극성(multipolarity)이 가져오는 기회를 잡을 것이다.

글로벌 사우스(global south)의 다른 곳에서, 그 전쟁은 원초적인 신경을 노출시켰다. 대부분의 비서구 국가들은 러시아의 침략에 반대하는 유엔 총회 투표에 참여했다.

그러나 푸틴을 공개적으로 비난하거나 제재를 가한 사람과 나라들은 거의 없다. 많은 사람들이 모스크바와 결별하지 말아야 할 이유를 가지고 있다. 대부분은 무역이지만, 역사적 유대나 크렘린과 연결된 바그너 그룹(Wagner Group) 용병에 대한 의존도도 있다.

그들은 편을 들거나 전쟁 비용을 부담하는 것이 자신들의 이익에 반하는 유럽의 문제라고 많은 사람들이 믿고 있다. 코로나19 백신 사재기, 이민 정책, 기후 부정 등 서방에 대한 불만도 한 몫 하는 것이다. 많은 사람들은 서방의 개입과 식민지 기록을 고려할 때 우크라이나에 대한 분노의 이중 잣대를 볼 수 있다. 많은 ‘글로벌 사우스’의 지도자들은 특히 제재와 관련하여 서방 정부들이 세계 경제를 놓고 러시아와 싸우게 했다고 믿는다.

사실, 유럽 밖에서, 그 전쟁의 가장 큰 영향은 경제 문제이다. 침공과 제재 발표로 촉발된 금융 불안이 코로나19가 이미 흔들렸던 시장을 휘젓고 다녔다. 식료품과 연료 상품 가격이 치솟아 생계비 위기를 촉발했다. 비록 그 이후로 물가가 하락했지만, 인플레이션은 여전히 만연하여 부채 문제를 확대하고 있다.

전염병과 경제 위기는 특히 기후 변화와 식량 불안정을 포함, 취약한 국가들을 불안하게 하는 등 여러 위협들이 있다. 파키스탄이 대표적인 사례이다. 많은 나라들이 비슷한 배를 타고 있다.

2022년이 앞으로 1년 동안 낙관적인 이유를 제공했을까?

우크라이나의 고통을 고려할 때, 전쟁에서 좋은 것을 찾는 것은 연목구어(緣木求魚)이다. 하지만 키이우가 덜 싸우고, 서방이 바이든의 지도 아래에 있는 것보다 덜 단결하고, 러시아가 빠르게 승리한다면, 유럽과 세계는 틀림없이 더 위험한 곳에 놓이게 될 것이다.

푸틴만이 나쁜 한 해를 보낸 유일한 강자도 아니다. 최근 정치적으로 불화가 심했던 몇몇 포퓰리스트들도 패배했다. 예를 들어 브라질의 자이르 보우소나루는 대통령 선거에서 좌파 성향의 룰라에게 패배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일단 축소된 모습이다. 마린 르펜은 프랑스 대통령에 당선되는 데 실패했다.

포퓰리스트들이 권력을 잡은 이탈리아에서, 그들은 대부분 집권한 후에 중심을 잡았다. 극우 포퓰리즘은 소모된 세력이 아니지만 일부 챔피언들은 좌절을 겪었다. 게다가, 다자간 외교는 대체로 혼란스러웠다.

극심한 차이에도 불구하고, 중국, 러시아, 그리고 서방 강대국들은 여전히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를 우크라이나 밖의 위기를 관리하는 장소로 보고 있다.

에티오피아의 끔찍한 전쟁과 더 따뜻한 콜롬비아-베네수엘라 관계를 끝낼 수 있는 거래는 유럽의 갈등에도 불구하고 다른 곳의 평화 정착이 순조롭게 진행될 수 있음을 보여준다. 그러나 전반적으로 불안한 한 해였고, 일련의 사건들 중 가장 최근인 것을 감안하면 더욱 그러했다. 전염병은 전 세계의 많은 지역을 강타했다.

성난 군중이 미국 국회의사당을 습격했다. 세계의 일부 지역의 온도는 인간의 생존을 위협한다. 이제, 유럽의 주요 전쟁, 그것의 설계자는 핵 확대를 불러일으키고, 몇몇 가난한 나라들은 부채 위기, 기아, 그리고 극단적인 날씨에 직면해 있다.

이러한 사건들 중 어떤 것도 경고 없이 도착하지는 않았지만, 몇 년 전에는 그들은 마음을 어지럽혔을 것이다. 그들은 또 분쟁으로 사망한 사람들의 수가 증가하고 있고, 많은 사람들이 전쟁으로 인해 2차 세계대전 이후 어느 때보다도 더 많은 사람들이 난민이 되거나 굶주리고 있는 가운데 발생한다.

그렇다면 2023년에는 강대국들이 전쟁을 벌일 것인가, 80년 가까이 지속된 핵 금기를 깰 것인가? 정치적 위기, 경제적 어려움, 기후 붕괴가 개별 국가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 사회적 붕괴를 초래할 것인가?

* 대만(Taiwan)

미국은 이 지역에서 우위를 유지하려고 하고, 중국은 이 대만 섬과의 무슨 수를 써서라도 통일을 추구하고 있기 때문에, 미국과 중국 사이의 가장 큰 발화점은 점점 더 불안정한 쪽으로 움직이는 것으로 보인다.

통일은 오랫동안 중국의 목표였다. 시진핑의 중국 정부는 이번 사태가 외교적으로 평화적으로 이뤄지기를 바라지만 무력 사용을 배제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해왔다. 시 주석은 2027년을 중국군이 대만을 점령할 수 있는 날로 정했다는 게 워싱턴의 평가이다.

미국은 결과를 예측하지 않고, 대만의 지위를 평화적으로 해결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하나의 중국” 정책과 대만을 방어할 것인지에 대한 “전략적 모호성(strategic ambiguity)”의 자세를 유지하고 있다.

그러나 중국이 점점 더 강력해지고 주장이 확고해지면서, 미국은 중국의 군사력이 약했을 때 채택된 정책을 강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2022년 여름 퇴임하는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대만의 수도인 타이베이를 방문했을 때 상황은 더욱 가열됐었다. 펠로시 의장은 국회의원으로서 (행정부가 방문을 단념한 것으로 알려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게 보고하지 않고 대만 방문을 했다.

그러나 중국은 당연히 그녀의 방문을 타이베이에 대한 강력한 지지의 신호이자 “하나의 중국 정책”에 대한 미국의 약속을 약화시키는 전조로 보았다. 이에 대응하여, 중국은 대만 주변에서 전례 없는 군사 훈련을 벌였고, 수십 년 동안 대만 해협에서 암묵적으로 합의된 중국 군사 활동의 가장자리 역할을 해온 ‘중간선(median line)’에 군함과 항공기를 배치하기도 했다.

중국의 부상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아시아 태평양에서의 중국의 주장과 군사력을 구축하겠다는 의지가 미국 정책의 핵심 선결과제가 됐다. 대만과 관련된 것을 포함한 중국에 대한 매파성은 워싱턴에서 초당적인 합의를 누리는 드문 문제이다.

바이든 행정부와 의회 모두 중국의 침공을 저지하는 미국의 능력이 미끄러졌다고 보고, 그들은 그것을 다시 구축하기를 원한다. 미국 정부로서는, 중국이 군사 작전을 시작할 경우 발생할 비용과 만약 거부한다면 미국이 대만의 영구적인 분리를 추구하지 않을 것이라는 확신을 모두 신뢰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과제이다.

중국은 조만간 침략하지는 않을 것 같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한 서방의 대응을 본 중국은 미국이 군사적으로 개입하지 않기로 선택하더라도, 공격이 촉발할 수 있는 국제적인 비난과 경제적 비용을 파악할 가능성이 높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미국의 신뢰할 수 있는 위협, 즉 대만의 자주국방 능력을 계속 강화하고, 아시아 태평양 군사 태세를 중국의 공격에 덜 취약하게 만들고, 동맹국과 파트너들과 함께 징벌적 경제 조치를 식별하는 것은 중국을 저지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그러나 그러한 조치는 미국의 정책이 변하지 않는다는 보장과 함께 이루어져야 한다.

만약 중국이 공격을 자제하는 것이 미국과 타이베이가 대만의 영구적인 분리를 위한 조건을 만들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한다고 믿는다면, 중국은 계산기를 두들겨보고 전쟁으로 기울 것이다. 바이든은 그러한 위험을 알고 있는 것 같다.

비록 바이든이 대만을 군사적으로 돕겠다고 약속하는 경향이 있지만(매번 보좌관들은 그의 발언을 빠르게 철회했다), 그는 2022년 11월 인도네시아 발리 G-20 정상회의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직접 만나 여러 가지를 논의했다. 그는 시 주석에게 미국의 정책은 변함이 없다고 장담했다. 시 주석은 바이든 대통령에게 중국이 평화 통일을 계속 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단기적인 위험은 긴장을 증가시킬 수 있다. 미국 측에서는 공화당이 하원 소수파일 때 이들을 이끌었던 케빈 매카시(Kevin McCarthy)가 이미 펠로시 의장의 뒤를 이어 의장직을 맡게 되면 대만을 방문하겠다고 밝힌 적이 있다.

최소한 중국은 펠로시 의장에 대한 대응 훈련과 동등한 군사력을 과시하는 것으로 대응할 것이다. 베이징의 내부 경제적, 정치적 문제가 고조되면, 특히 중국의 약점으로 인식되는 시기에 미국이 유리한 고지를 압박하는 것으로 보일 경우, 더욱 강력한 결의의 과시가 가능하다. 그러한 확대는 당장 전쟁을 의미하지는 않겠지만,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경제력과 군사력을 가진 국가들의 접전 가능성은 높아질 수 있다.

* 우크라이나

지금까지 우크라이나는 우크라이나인들의 용기와 서방의 원조 덕분에 러시아의 공격에 저항해왔다. 하지만 거의 1년 동안의 전투 가 진행되고 있으며, 2023년 1월 현재까지도 전쟁의 끝이 보이지 않고 있다.

크렘린궁이 2022년 2월 24일 우크라이나를 전면 침공을 시작했을 때, 우크라이나 정부를 무너뜨리고 보다 유연한 정권을 설치할 것으로 예상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계산이 빗나갔다. 러시아의 계획이 서투른 만큼 우크라이나의 저항도 맹렬했다. 2022년 봄에 수도 키이우 주변에서 쫓겨난 모스크바는 동쪽과 남쪽에 병력을 집중시켰다. 늦여름에, 보다 더 강력한 서방 제공 무기로 무장한 우크라이나 군대도 그곳으로 진격할 수 있는 힘을 얻었고, 그 힘으로 진격했다.

하지만 모스크바는 판돈을 올렸다. 데이터는 신뢰할 수 없지만, 약 30만 명의 추가 병력을 동원했다. 적어도 많은 러시아인들이 그 나라를 떠났고, 인력과 장비의 부족은 여전히 군대를 괴롭혔다. 크렘린궁은 또 자신들이 통제하지 않는 영토를 포함한 우크라이나의 일부를 합병한다고 발표했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인프라에 대한 징벌적 공습 작전을 시작했다. 결과적으로 발생한 정전은 많은 지역을 거의 살 수 없게 만들었다. 우크라이나인 3명 중 1명꼴로 지난 1년간 실향민이 발생했다.

지금까지, 키이우이나 모스크바가 물러설 것이라는 징후는 거의 없다. 우크라이나인들은 러시아의 학대(즉결 처형과 성적 학대 포함)에 대한 새로운 공격과 폭로로 싸울 수 있는 더 많은 이유가 존재한다. 러시아에서는 선전과 억압이 반대를 저지한다.

어느 쪽도 평화 회담에 진정한 열망을 보이지 않는다. 우크라이나인들은 땅을 포기하는 것을 당연히 싫어하며, 당연히 땅을 되찾으려 온갖 노력을 경주하고 있다. 모스크바는 외교의 문은 열려 있다고 말했지만, 여전히 키이우에 항복할 것을 요구하며, 우크라이나 정부를 타락한 서방이 통제하는 ‘나치정부’라고 비난하고 있다. 매번 좌절 후에 고조됨으로써 푸틴은 자신의 출구(off ramps)를 날려버리는 것처럼 보인다.

교착 상태가 시작되고 있지만, 그것이 얼마나 오래 지속될 것인지는 아무도 추측하지 못한다. 양쪽 다 구멍을 파서 앞으로 조금씩 뚫을 수 있도록 하는 수밖에 없는 처지이다.

벨라루스에서 우크라이나 중부에 대한 새로운 공격은, 비록 많은 과장이 있지만, 성공 가능성이 낮은 것을 고려할 때 불가능해 보인다. 러시아는 자국의 탄화수소(hydrocarbons : 석유 등)에 대한 서방으로의 공급 차단으로 겨울 추위와 높은 가스 가격이 우크라이나에 대한 유럽인들의 지지를 위축시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그러나 지금까지 서구는 거의 분열상을 보여주지 않고 있다. 많은 유럽의 수도들은 모스크바를 대담하게 만드는 우크라이나의 패배가 그들을 위험에 빠뜨릴 것이라고 믿는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2022년 말 워싱턴을 방문한 것은 공화당 우익의 불만에도 불구하고 그곳에서 초당적 지지를 확인했다.

북대서양조약기구와 러시아 사이의 잠재적인 핵 확대라는 진정한 대재앙 시나리오에 대해서는 모스크바와 서방의 수도들 모두 직접적인 충돌을 피하기 위해 노력했다. 예를 들어 서방은 비행금지구역에 대한 아이디어를 거부하고, 일부 첨단 무기를 공급하는 데 선을 그었다. 러시아는 나토 영토에 대한 공격을 피했다.

푸틴은 최근 그의 미사여구를 철회했음에도 불구하고, 서방에 대한 경고를 목표로 하는 듯 러시아의 핵 능력을 반복적으로 언급했다. 핵 공격은 군사적인 목적에 거의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며, 모스크바가 피하고 싶어 하는 NATO의 직접적인 개입을 정확하게 촉발시킬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특히 푸틴이 권력 장악력이 미끄러진다고 느낀다면, 그 가능성을 무시할 수는 없다. 실제로, 우크라이나 전쟁은 아마도 60년 만에 가장 높은 핵 대결 위험을 야기했을 것이다.

* 이란

이란 전국에 걸친 대규모 반체제 시위, 이란 정부의 무자비한 탄압, 러시아에 대한 무기 공급으로 인해 이슬람 공화국은 핵 프로그램에 대한 위기가 고조되고 있을 때, 과거 수십 년의 어느 시점보다 현재 이란은 더 고립상태에 처해 있다.

국가를 뒤흔드는 시위는 지난 2009년 녹색운동(Green Movement) 이후 이슬람 공화국의 권위에 가장 지속적이고 단호한 위협을 제기했다.

여성혐오와 더 광범위한 억압의 상징으로 강제 히잡(hijab)을 착용하는 여성과 여학생들에 의해 대부분이 젊은이들 수만 명이 이슬람 정권에 대한 노골적인 반항의 시위 행동으로 거리로 나섰다. 이란 정부는 이에 대한 대응으로 수십 명의 어린이를 포함해 수백 명을 살해했다.

인권 단체들이 엉터리라고 하는 재판에 따라 시위자들에 대한 공식적인 처형이 이뤄졌다. 수천 명의 사람들이 감옥에 수감되어 있고, 많은 사람들이 끔찍한 고문을 당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란 정권은 특히 젊은이들과 오랫동안 방치된 주변 지역에서 대중의 반정부 정서를 강조하는 풀뿌리 표현을 외국의 음모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그런 이란 정부의 주장을 사실 그대로 믿는 사람은 거의 없다.

이란의 영웅적인 젊은 시위자들의 도전은 정권의 폭력이나 급진적인 변화를 두려워하는 나이든 중산층 이란인들의 동감을 얻어내는 것이다. 그들 중 더 많은 사람들이 비판적인 대중 시위에 참여할 수 있었다. 그러한 비판적 시각을 가진 사람들의 합류 없이는 전국적인 반정부 시위는 이뤄지지 않았을 것이다.

아직까지 이란 정권이 분열될 것이라는 것을 암시하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 그러나 단속도 깊은 사회적 분노를 잠재울 수는 없는 상황이다. 정권은 시간을 되돌릴 수 없다.

한편, 2022년 9월 초 이후 교착상태에 빠진 2015년 핵 협상을 되살리기 위한 회담은 현재에도 꽁꽁 얼어붙고 있다. 테헤란의 핵 능력은 지난 몇 년간 비약적으로 발전해 왔다. 우라늄 농축 능력은 확장됐고, 핵무기 개발에 필요한 고농도 우라늄 농축 작업도 멈추질 않고 있다. 국제 원자력 기구에 의한 감시도 거의 이뤄지지 않고 있다.

미국과 동맹국들이 오랫동안 피하고 싶었던 순간, 즉 이란이 핵폭탄을 획득할 가능성과 그러한 일이 발생하는 것을 막기 위해 무력을 사용할 가능성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하는 순간이 시야에 들어오는 것 같다.

그들이 몇 달 동안 어정쩡하게 헤쳐 나갈 수 있다고 해도, 이란의 탄도 미사일에 대한 유엔의 제한이 소멸되는 2023년 10월은 발화점이었다. 특히 우크라이나에서 러시아를 돕기 위해 이란의 미사일과 드론(무인기)의 확산을 억제하는 데, 이러한 제한을 중요하게 여기는 서방 지도자들의 유일한 선택은 유엔의 제재를 철회하는 것이다.

그것은 이란이 미국과 이스라엘의 잠재적인 원인인 핵확산금지조약에서 탈퇴하도록 자극할 것이다. 이란의 핵 프로그램에 대한 그들의 어떠한 공격도 그 지역 전체에 걸쳐 티격태격하면서 확대를 촉발할 위험이 있다.

이란은 위성 채널에 대한 사우디의 지지에 분노하고 있으며, 이란은 이스라엘이 자국 내 시위를 이스라엘의 새로운 극우 정부와 연계 의혹을 제기하는 등 이란과 이스라엘 사이에는 다면적인 대립이 존재하며, 이스라엘이 이란 국민들의 시위를 부채질하고 있다고 거세게 비난하고 있다.

특히 이렇게 첨예한 대립 상황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외교의 문을 열어두는 것은 타당하다.

이란 국내에서 이슬람 공화국의 억압에 반발하고, 러시아에 대한 무기 공급에 격분하고, 회담을 해야 한다고 하는 야만적인 사람의 목소리가 큰 서방국가들은 테헤란을 끌어들이는 것이 정권의 생명줄을 던질 수 있다는 우려도 적지 않다.

오늘날의 냉담한 관계를 고려할 때, 핵 위기를 완화하기 위한 회담의 전망은 희미해 보인다. 그러나 최소한 서로의 레드라인에 대한 이해를 얻는 것은 긴장 완화와 실질적인 외교적 개입을 위한 더 많은 공간이 생길 때까지 긴장을 억제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핵 위기가 정점에 달했을 때, 시위대가 득세하는 것을 보기는 어렵다. 더 가능성이 높은 것은, 궁지에 몰린 정권이 국내에서 주제를 바꾸고 훨씬 더 엄격한 통제력을 행사할 수 있다는 것이다.

* 예멘

예멘은 난국에 처해 있다. 지난 4월 사우디아라비아와 아랍에미리트(UAE)의 지원을 받는 후티 반군(Houthi rebels)과 국제적으로 인정받는 정부 사이의 휴전은 10월에 끝났다. 대규모 전투가 재개되지는 않았지만, 양측은 다시 전쟁으로 돌아갈 준비를 하고 있다.

유엔이 중재한 휴전 자체는 8년간의 잔혹한 분쟁 과정에서 예상치 못한 하나의 밝은 지점이었다. 2021년 11월, 예멘 북서부의 대부분을 장악한 후티 반군은 승리를 눈앞에 두고 있었다.

만약 그들이 마리브 시(city of Marib)와 근처의 석유와 가스 시설을 점령했다면, 북쪽을 위한 전쟁에서 승리했을 것이고, 절실히 필요한 준정부(quasi-state)의 기금을 장악하고, 당시 대통령 아베드 랍보 만수르 하디(Abed Rabbo Mansour Hadi)의 정부의 종말을 주문했을 것이다.

이들의 공세는 2022년 1월 아랍에미리트연합국(UAE)의 군대가 후티족을 마리브와 이웃한 샤브와(Shabwah)의 전략적 영토에서 몰아내면서 막혔다.

후티족은 아랍에미리트와 사우디아라비아에 대한 국경을 넘나드는 미사일과 드론 공격으로 대응했다. 그 당시 우크라이나 전쟁은 모든 당사자들에게 새로운 압력이 가해지면서 세계적인 식량과 연료 부족을 촉발시켰다. 그 결과 교착상태는 오히려 중재를 위한 공간이 만들어졌다.

2022년 4월 초, 유엔은 하디 정부와 후티족 사이에 두 달간의 휴전을 발표했다. 전쟁에 점점 환멸을 느낀 리야드(사우디)는 이 협정을 지지했다. 며칠 후, 하디는 사임했다. 그는 사우디와 에미라티스(Emiratis : 에미레이트 원주민)가 직접 뽑은 8명의 대통령 리더십 위원회(PLC, presidential leadership council)로 대체되었는데, 이는 "종합적인 정치적 해결책"을 모색하기 위해 2022년 4월 7일 대통령령으로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 설립된 국제적으로 인정받는 예멘 정부의 집행 기관이다.

그러나 더 광범위한 합의가 뒤따를 것이라는 초기의 희망은 희미해졌다. 두 차례의 연장 끝에 유엔 주도의 강화된 휴전 협상은 10월 초 예멘 정부가 반군과 보안군의 급여를 지급하라는 후티족의 요구에 의해 무산됐다.

(양측과 유엔의 소식통에 따르면, 정부와 사우디는 민간인 급여를 지급하기로 합의했지만, 지상에서 그들과 싸우는 군대의 비용을 충당하는 데는 선을 그었다고 한다.)

휴전 없이도 전투는 대부분 보류되어 있다. 주요 지상 공격과 국경을 넘나드는 공격이 재개되지 않았으며, 현재 대부분 사우디-후티 양자 채널을 통해 대화가 계속되고 있다. 하지만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후티족은 PLC가 통제하는 석유와 가스 인프라에 경고사격을 가해 석유 수출을 중단시켰다. 그들은 석유 판매가 그들과 그들의 군대가 수입의 몫을 지불이 될 때 재개될 수 있다고 말한다.

이에 대한 보복으로 정부는 후티의 홍해 항구인 호데이다(Red Sea port of Hodeidah)에 대한 연료 수입을 멈추려 했으나 리야드는 이를 중단했다. 양측은 핵심 전선을 중심으로 병력과 군사 장비를 증강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지역은 현재 전쟁이 재개될 위험이 불편할 정도로 높다. 후티 진영 내 일부는 현재로서는 경쟁자들보다 강하지만, 후티족은 자금에 굶주려 있고, 그들의 군대는 약화되어 있다. 대안으로, 그들은 사우디와 급여 지급에 관한 거래를 체결하고, 휴전을 연장하고, 그 돈과 시간을 재결합하는 데 사용할 수 있다.

일부 후티 지도자들은 사우디가 분쟁에서 벗어나 예멘의 지배 세력으로서의 후티의 지위를 확고히 하는 리야드와의 더 넓은 합의를 희망한다. 그러나 그러한 협정은 이미 양자 회담에서 소외된 많은 반(反)후티 파벌의 이익을 무시함으로써 예멘을 새로운 전쟁 국면으로 몰아넣을 가능성이 높다.

사우디가 아웃되더라도 탈레반이 아프가니스탄에서 그랬던 것처럼 후티가 예멘 전체를 쉽게 점령할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예멘 내 회담으로 가는 길을 닦는 장기 휴전이 더 나을 것이다.

진정한 해결책은 모든 주요 예멘 파벌의 요구 사항을 충족시켜야 하며, 아마도 유엔의 중재가 필요할 것이다. 그러나 후티 세력은 비타협적인 태도를 통해 더 많은 것을 얻고, 이란과 함께 이 그룹에 어느 정도 영향력을 행사하는 외부 행위자로서 도움이 되질 않을 상황에서는 그러한 합의는 아마도 가장 가능성이 낮은 시나리오일 것이다.

* 에티오피아

에티오피아의 티그레이 지역(Tigray region)과 그 주변에서 2022년의 가장 치명적인 전쟁 중 하나가 현재 중단됐다. 2018년 아비(Abiy)가 집권하기 전까지 수십 년 동안 에티오피아 정치를 지배하다가 그와 불화를 빚었던 에티오피아 총리 아비 아흐메드(Abiy Ahmed) 정부와 티그레이 인민해방전선(TPLF, Tigray People’s Liberation Front)은 11월 2일 남아프리카공화국 프리토리아(Pretoria)에서, 그리고 10일 후 나이로비(Nairobi)에서 후속 협정에 서명했다.

하지만 고요함은 깨지기 쉽다. 티그레이 군의 무장해제 여부와 에티오피아군과 함께 전투를 벌여온 이사이아스 아프웨르키(Isaias Afwerki) 에리트레아 대통령이 국제적으로 인정된 국경으로 군대를 철수시킬지 여부 등 주요 의문점은 여전히 풀리지 않고 있다.

티그레이 군이 연방 개입을 선점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이 지역에 있는 일련의 국가 군사 기지를 점령하면서 2020년 말 적대 행위가 발생했다. 2년에 걸친 전투 끝에 유리한 고지가 왔다 갔다 했다. 2022년 3월 휴전은 약간의 유예를 제공했다. 8월 말, 그것은 붕괴되었고, 본격적인 전쟁이 재개됐다. 연방군, 암하라군, 에리트레아군(Federal, Amhara, and Eritrean forces)은 다시 티그레이의 방어선을 압도했다.

통행료가 엄청나다. 벨기에 겐트 대학교의 연구원들은 2022년 8월 현재 385,000명에서 60만 명의 민간인들이 전쟁과 관련된 원인으로 사망했다고 추정했다. 양측 소식통은 8월 공세가 시작된 이후 수십 만 명의 전투원들이 전투 중 사망했다고 전했다. 에리트레아군이 특히 잔인한 파괴의 흔적을 남긴 가운데, 모든 전쟁 당사자들은 만행으로 비난을 받고 있다.

시민들을 모욕하고 공포에 떨게 하기 위해 전략적으로 사용된 것처럼 보이는 성폭력이 만연해 있다. 전쟁의 대부분 동안 아디스 아바바(Addis Ababa)는 티그레이를 봉쇄하여 전기, 통신, 은행을 차단하고 식량, 의약품 및 기타 공급을 제한했다.

프리토리아 협정은 아비에게 승리였다. 티그레이의 지도자들은 한 달 안에 연방 통치를 회복하고 무장 해제하는 것을 인정했다. 아디스아바바는 TPLF에 대한 봉쇄와 테러 지정을 모두 해제할 것이라고 말했다.

나이로비에서 아비의 지휘관들은 에리트레아와 암하라 지역 전투기들이 철수함에 따라 티그레 군이 중무기를 포기할 것이라는 데 동의하면서, 군축을 위한 보다 유연한 일정을 제공하는 것으로 보였다. 그 이후로, 휴전은 유지됐다. 원조가 급증했고, 연방 당국은 티그레의 수도인 메켈레(Mekelle)를 전기에 다시 연결했다.

하지만 많은 것들이 잘못될 수 있다. 암하라스(Amharas)가 웰카이트(Welkait)라고 부르며 자신들의 영토라고 주장하는 서부 티그레이의 비옥한 국경지대에 대한 분쟁은 특히 가시밭길이다. 보도에 따르면 에리트레아군 일부가 철수를 시작했다고 하지만 에리트레아군은 아직 철수하지 않았다. 티그레인들도 무기를 넘겨주지 않았다. 당사자들은 양측이 지연에 대해 상대방을 비난하지 않도록 섬세한 순서를 조정할 필요가 있다.

아비의 전쟁터 동료 이사이아스(Isaias)가 그의 가장 큰 골칫거리가 될 수도 있다. 2018년, 아비와 이사이아스의 평화 협정은 티그레이에 대한 에티오피아-에리트레아 연합 공세의 길을 어느 정도 닦았더라도 양국 간의 수십 년간의 적대감을 종식시켰다.

아비는 TPLF와의 투쟁에서 1등을 차지했다. 그러나 모든 나쁜 피에도 불구하고, 그는 아마도 또 다른 반란의 씨앗을 뿌리는 것을 피하기 위해 티그레이 지도자들과 어떤 형태로든 화해가 필요할 것이다. 그의 정부는 임시 지방 행정에서 TPLF의 역할과 일부 티그레이 군인들이 지역 세력이 되는 것을 허용할지 아니면 연방군에 재입대하는 것을 허용할지를 결정할 필요가 있다.

에티오피아 총리가 관대함의 필요성을 인식하는지는 불분명하다. 그러나 똑같이 중요한 것은 만약 그가 그렇게 한다면, 그가 숙적인 TPLF를 죽이기를 바라며, 전쟁에 참여한 이사이아스에게 그것을 팔 수 있느냐 하는 것이다.

* 콩고민주공화국과 아프리카 오대호

르완다의 지원을 받고 있는 M23 반군은 콩고민주공화국(Democratic Republic of the Congo) 동부에서 대혼란을 겪고 있다. 싸움은 수만 명의 사람들을 집에서 몰아냈고, 더 광범위한 지역 대리전쟁(proxy war)으로 소용돌이칠 수 있다.

M23은 여러 도시를 보유하고 있으며 고마(Goma) 주의 주도를 둘러싸고 있다. 2013년 그 단체는 강화된 유엔군에 의해 격퇴되었지만, 지금은 잘 무장하고 조직적인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는 아프리카 오대호 지역(Africa's Great Lakes region)에 퍼져 있는 민족 집단인 투치족(Tutsis) 출신의 전 콩고 군인들이 포함되어 있으며, 공동의 이익을 옹호한다고 공언하고 있다.

M23의 갑작스러운 재등장은 지역 역학만큼이나 아프리카 오대호 주들 사이의 긴장 때문이다. 콩고 정부는 이웃 국가들의 일부를 포함한 수십 개의 반군 단체들이 있는 문제가 있는 동부에서 권위를 다시 세우려고 노력해왔다.

2021년 말, 콩고 대통령 펠릭스 치세케디(Félix Tshisekedi)는 우간다 군대를 초청하여 이슬람 국가의 일부임을 선언하는 연합 민주군(Allied Democratic Forces)과 싸웠다. 콩고 대통령도 조용히 콩고 영토에서의 부룬디 작전(Burundian operations)을 승인한 것으로 보인다.

부룬디 작전 승인은 르완다 대통령 폴 카가메(Paul Kagame)를 짜증나게 했다. 그는 이웃들의 존재가 부룬디와 우간다와 같은 경제적 이익이 있는 동부 콩고에서 르완다의 영향력을 잠재적으로 박탈하는 것으로 보았고, 1994년 학살에 책임이 있는 후투 민병대(Hutu militia)의 잔재인 르완다 해방 민주군(Democratic Forces for the Liberation of Rwanda, 프랑스어 약자 FDLR로 알려진)의 반란자들과 오랫동안 싸워왔다.

치세케디 콩고 대통령은 카가메 르완다 대통령이 콩고의 자원을 추출하기 위한 방법으로 M23을 지원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유엔 전문가들은 2022년 12월 르완다군이 콩고의 M23 전투에 직접 개입하고, 무기와 탄약, 제복 등을 지원했다는 유엔 보고서가 유출되는 등 르완다군의 반군 지원도 지적하고 있다.

키갈리(Kigali : 르완다의 수도)는 그 주장을 거부한다. 차례로 콩고군이 FDLR과 협력하고 있다고 비난한다(치세케디는 부인하지만, 유엔 보고서도 대체로 확인하고 있다).

추가적인 복잡성은 2023년 콩고 총선이다. 2023 투표는 20년 전의 참혹한 내전에서 한 걸음 더 멀어지는 것을 의미할 수 있다. 그러나 폭력으로 인해 동부에서 등록이나 투표를 중단하는 것은 결과에 그림자를 드리울 것이다.

치세케디는 또 선거 운동을 할 때 반 르완다를 거세게 비난하는 이른바 르완다 수사학(Rwanda rhetoric)을 높이고 싶을 수도 있는데, 이는 일부 콩고인들이 이미 M23 지지자로 묘사하고 있는 소수자들을 위험에 빠뜨릴 것이다.

킨샤사(Kinshasa : 자이르 공화국 수도)가 파견대를 거부한 르완다를 제외한 동아프리카 군사 임무는 콩고 동부에 평온을 되찾을 권한이 있다. 유엔은 14,000명의 평화유지군을 보유하고 있으며, 많은 수가 고마에 주둔하고 있지만, 저항세력을 상대하는 것을 꺼리는 것으로 보이며, 많은 콩고인들 사이에서 매우 인기가 없다.

대신, 케냐는 지역 세력의 일부로서 M23에 맞서 싸워야 하는 부럽지 않은 과제를 안고 있다. 오랜 기간 고통을 받아온 현지인들은 케냐군이 반군을 물리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지만 케냐는 이 목표를 고마와 주변 주요 도로를 확보하고 M23을 휴전으로 밀어 넣는 것을 현명하게 보고 있다.

이 단체는 콩고 정부와 전투로 인해 추방된 수십 개의 동부 무장 단체 사이의 평화 회담에 다시 참여할 수도 있다. 르완다가 M23 지도자들에게 미치는 영향력을 고려할 때, 르완다를 가입시키는 것이 중요할 것이다.

이를 달성하기 위한 최선의 방법은 콩고군과 FDLR 사이의 협력을 억제하기 위한 노력과 함께 초기 진전의 징후를 보여준 카가메와 치세케디 사이의 관계를 회복하기 위한 동아프리카 지도자들의 협력 외교에 있다.

동아프리카군은 다시 말해 M23과 싸우는 만큼 외교를 위한 공간을 마련할 수 있는 기회다. 만약 그 외교가 실패한다면, 케냐 군대는 콩고 동부의 위험한 지형에 갇힐 수 있다. 이미 동부 콩고에 너무 많은 이웃 국가 군대가 배치되면 1990년대와 2000년대에 이 지역을 분열시킨 대리전쟁으로 돌아갈 위험이 있다.

* 사헬

부르키나파소, 말리, 니제르는 완강한 이슬람 반군을 물리칠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지난 10년간 군사개입이 폭력을 막는 데 거의 도움이 되지 않았던 서방 지도자들은 부르키나파소와 말리의 쿠데타에 어떻게 대응해야 할지 막막해 보인다.

부르키나파소는 최악의 곤경에 처해있다. 지하디(Jihadi : 전사) 조직은 북부와 동부의 광대한 농촌 지역을 포함하여 영토의 약 40%를 장악하고 있다. 무장단체들은 북부의 주요 도시인 지보(Djibo : 부르키나파소 북부에 위치한 숨 주-Soum Province-의 주도)를 수개월 동안 포위했다.

전투로 수천 명의 사람들이 목숨을 잃었고, 거의 2백만 명의 사람들의 집에서 쫓겨났다. 손실이 증가함에 따라, 군대 내에서 조차도 손가락질도 늘어난다.

지난해 두 차례의 쿠데타는 모두 무장 세력에 의한 군대의 대량학살로 촉발되었으며, 폴 헨리 산다오고 다미바(Paul-Henri Sandaogo Damiba) 중령이 2022년 1월에 권력을 장악했지만, 9월에 이전에 알려지지 않았던 이브라힘 트라오레(Ibrahim Traoré) 대위에 의해 축출됐다.

트라오레 자신도 분열된 보안군을 통합하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 그는 포퓰리즘 정서에 영합하고, 프랑스를 비판하며, 러시아에 더 가까워짐으로써 말리 동료들의 선례를 따를 수 있다.

가장 걱정스러운 것은 트라오레가 민족적 유혈사태를 급증시킬 수 있는 지하디와 싸우기 위한 지원자들을 모집하고 있다는 것이다. 말리는 2020년과 2021년 두 번의 쿠데타를 겪었다.

그 나라는 사실상 먼 북쪽에 존재하지 않는다. 그곳에서 이슬람 국가와 알카에다(al Qaeda)와 연계된 무장단체들은 서로 싸우고 사헬의 대부분에 걸쳐 있는 공동체인 투아레그(Tuareg : 사하라의 이슬람 유목민)인 비(非)지하디 반군과 싸운다.

투아레그 반군은 2015년에 바마코(Bamako : 말리공화국 수도)와 계약을 체결하여 군대의 지위와 권력 이양을 얻기를 희망했다. 그러나 이제는 버림받았다고 느끼는 일부 반군들이 지하디스트들과 다시 연합하는 것이 이득이 될 수도 있다. (알카에다와 연계된 무장 세력은 약 10년 전 말리 북부를 점령한 투아레그가 지배하는 분리주의 반군에 합류한 뒤 찬탈했다.)

말리 중부 더 남쪽에서는 말리군과 러시아 ‘바그너 그룹’ 용병들이 무장 세력에 맞서 싸우는 것이 교착상태에 빠진 듯하며, 양측의 만연한 인권유린으로 특징지어진다.

니제르(Niger)는 걱정스러운 징후들도 있지만, 보다 나은 상태이다. 정부는 민간 민병대를 보안군에 통합하거나 무장을 거부했다. 지하디 집단과 교전할 준비가 된 것이 폭력이 잠잠해지게 하는데 기여한 것으로 보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모하메드 바줌(Mohamed Bazoum) 대통령은 2021년 3월 쿠데타 시도에서 살아남았고, 고위 장교들을 포함한 후속 체포는 군 내부의 적대감을 부채질했을 수 있다. 지하디스트들은 부르키나파소와 베냉 국경을 따라 공원과 숲으로 들어가 수도 니아메(Niamey : 니제르의 수도)에 가까워졌다.

사헬에 대한 외부의 개입은 빠르게 진화하고 있다. 2013년 말리 북부에서 무장 세력을 축출하기 위해 개입한 프랑스는 니제르에 기지를 유지하고 있지만, 바마코와의 관계로 인해 그 나라에서의 작전을 종료했다. 2013년 4월부터 말리에 있는 유엔 사절단도 진전을 이루기 위해 고군분투해왔다.

서방은 이제 지하디스트가 기니만(Gulf of Guinea)으로 남하하는 것을 막는 데 가장 관심이 많은 것 같다. 프랑스에 대한 지역 전체의 분노는 10년 동안 서방이 무장 세력의 진격을 견제하지 못한 것뿐만 아니라 러시아의 잘못된 정보 덕분에 크게 들끓고 있다.

바그너 그룹의 고용을 위한 잔인한 총들이 더 잘 될 것 같지는 않지만, 많은 현지인들은 서구의 유산을 고려할 때, 러시아 그룹에 대한 비판을 경멸한다. 이 지역의 변곡점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지도자들이 이슬람주의자들을 다루기 위해 주로 군사 중심적인 접근법이었던 것을 재고하는 것이다.

군사작전은 역할을 하지만 지역 간 관계를 개선하고, 배후 지역의 사람들을 끌어들이고, 잠재적으로 심지어 전투적 지도자들과 대화하기 위한 노력에 복종해야 한다. 서구 정부들은 지난 10년 동안의 그들의 기록에 대해 질책을 느껴야 한다.

그러나 일부 사헬 지도자들이 모스크바로 눈을 돌리면서, 관계를 끊고 그들이 편을 들도록 강요하는 것은 실수가 될 가능성이 크다.

* 아이티

아이티는 2021년 7월 조브넬 모이즈(Jovenel Moïse) 대통령이 살해된 이후 정치적 정체와 만연한 갱단 폭력으로 마비됐다. 공공 서비스가 붕괴되고 콜레라가 확산되고 있다. 상황이 너무 나빠서 일부 아이티인들은 아이티에 대한 이전 개입의 암울한 유산에도 불구하고 이제 외국 군대에 희망을 걸고 있다.

모이즈 전 대통령으로부터 이어받은 아이티 임시 총리 아리엘 헨리(Ariel Henry)는 영향력 있는 외국 세력의 지지를 받고 있지만 아이티의 강력한 저항에 직면해 있다. 헨리가 집권한 이후, 헨리의 통치는 야당 정치인들과 시민 사회 대표들의 모임인 몬태나 협정(Montana Accord)에 의해 반대되어 왔다.

헨리는 선거로의 전환을 주도하기로 되어 있었지만, 만연한 불안감이 투표를 방해했고, 헨리는 또 선거 위원회를 해산했다. 수백 개의 갱단들이 그 나라의 절반 이상을 장악하고 있다. 그들은 도로를 막고 사람들을 처벌하고, 위협하기 위해 강간을 사용하는 것을 포함한 테러 통치를 부과함으로써 수도 포르토프랭스(Port-au-Prince)를 질식시키고 있다.

가장 큰 연합인 G9은 악명 높은 갱단 지도자 지미 바베크 체리지에(Barbeque Chérizier)가 이끌고 있다. 아이티의 갱단들은 수십 년 동안 존재해 왔으며, 종종 정치인들과 관련이 있다. 하지만 모이즈가 살해된 이후 그들의 힘은 팽창했다.

지난 6개월 동안 일이 정점에 이르렀다. 2022년 7월 포르토프랭스 인근 빈민가인 시테 솔레이(Cité Soleil : 태양의 도시라는 뜻)를 둘러싼 G9과 또 다른 갱단 간의 전투로 일주일이 조금 넘는 시간 동안 200명 이상이 사망하기도 했다. 두 달 후, 헨리는 연료 보조금을 해제했고, 가격은 치솟았고, 집단 시위를 일으켰고, 폭력배들은 이에 동참했다.

그 후 G9는 주요 석유 터미널을 점령했고, 나라 거의 전체가 연료부족 사태를 겪었고, 깨끗한 식수에 대한 접근을 할 수 없는 열악한 사태가 벌어졌다. 체리지에는 헨리가 물러난 후에야 터미널을 돌려주겠다고 말했지만, 아이티 경찰은 몇 달 후에 터미널을 탈환할 수 있었다.

그 결과는 인도주의적 재앙이었다. 인구의 절반인 470만 명이 극심한 기아에 직면해 있으며, 거의 2만 명이 굶주릴 위험에 처해 있는 것으로 생각된다. 깨끗한 물 부족과 함께 콜레라가 널리 펴졌다. 세계보건기구(WHO) 보고서에 따르면, 2022년 10월 초에서 12월 초 사이에 13,000명 이상의 환자가 발생했으며, 283명의 사망자가 기록되었다고 한다. 그러나 이 수치는 엄청난 과소평가일 가능성이 높다.

이러한 도전에 직면한 헨리는 2022년 10월에 외국의 군사 지원을 요청했다. 그러한 임무는 인구 밀도가 높은 도시 지역에 묻혀 있는 젊은이들과 어린이들로 구성된 조직과 싸우는 것을 차단할 수 있을 것이다.

정치적인 반대도 있다. 몬태나 그룹은 임시 총리가 그의 통치를 지지하기 위해 외국군을 이용할 것이라며, 어떤 임무에도 크게 반대했다. 많은 다른 아이티인들은 외부 세력에 의한 섬의 정복과 이전의 외국인 배치에 대한 불안한 기록을 고려할 때 극심한 경계를 하고 있다.

그러나 특히 최악의 폭력조직에 의한 폭력을 겪고 있는 지역에서 점점 더 많은 사람들이 순전히 절망적 상황에서 지지를 표명했다. 미국과 캐나다의 몇몇 현직 정치인들과 전직 최고 정치인들에 대한 제재는 체리지에와 함께 아이티 엘리트들에게 충격을 주었고, 그들에게 향후 갱단과의 관계에 대해 생각해 볼 시간을 줄 수도 있다.

하지만 군대를 배치하기 위해 노력하는 외국은 거의 없다. 아이티는 만약 헨리와 그의 경쟁자들이 그러한 임무의 역할과 과도기 로드맵에 동의한다면, 외국 군대가 아이티의 최고 희망이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 파키스탄

파키스탄은 임란 칸(Imran Khan) 전 총리가 정부와 전능한(?) 군대에 대한 포퓰리즘 지지를 채찍질하면서 깊이 분열된 몸 정치로 ‘선거의 해’에 접어들고 있다. 2022년 봄 임란 칸의 퇴임은 그가 파키스탄 육군의 은총에서 멀어진 것과 함께 이루어졌다.

최고 권력자들의 지지를 받아 취임한 후, 칸의 어설픈 통치, 격렬한 반미(反美)에 대한 현란한 수사, 그리고 최고 군대에 충성파를 심으려는 시도로 인해 관계는 악화됐다. 불신임 투표에 대한 지지가 커지자, 칸은 자신을 축출하려는 음모의 배후에 워싱턴이 있다고 주장했다.

육군 소장 카마르 자베드 바좌(Qamar Javed Bajwa)는 이 음모가 미국과의 관계에 미칠 영향을 우려하며 이 음모를 거부했고, 수장으로서 무기한 연장으로 그를 설득하려는 칸의 마지막 노력을 거부했다. 4월에 칸은 축출됐다. 셰바즈 샤리프(Shehbaz Sharif)가 이끄는 연립정부가 정권을 장악했다.

임란 칸과 그의 파키스탄 야당인 정의운동당(Tehreek-e-Insaf)은 의회를 그만두고 거리로 나섰다. 전국적으로, 샤리프 정부가 칸의 조기총선(snap polls) 요구를 거부하면서 폭력 시위가 격화됐다. 그의 지지자들은 또 최고 권력자들, 특히 바좌(Qamar Javed Bajwa)를 맹렬히 비난했다.

반(反)서구적 수사는 수용적인 대중들 사이에서 분노를 불러일으켰다. 샤리프가 경제를 잘못 관리하고 있다는 칸의 주장도 생활비가 상승함에 따라 심금을 울린다. 2022년 11월 3일, 수도 이슬라마바드에서 몇 주간의 반정부 시위행진 동안, 칸은 총에 맞아 부상을 입었다. 현장에서 체포된 암살자 지망생은 자신이 혼자 행동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칸은 내각 장관인 샤리프와 고위 군사 정보 관리가 자신을 살해하기 위해 음모를 꾸몄다고 비난했다.

이 모든 것은 2023년 10월 이전에 예정된 선거에 좋지 않은 징조이다.

이미 주요 경쟁자들은 게임의 규칙에 대해 의견을 달리하고 있는데, 칸은 샤리프 정부를 지지한 최고 선거 관리들을 비난하고 있다. 그는 만약 당이 패배한다면 결과를 거부할 것으로 보인다. 이제 새로운 지휘 하에, 군대는 정치적인 싸움에 관여하지 않겠다고 맹세했다.

그러나 장군들은 상황이 산산조각이 나거나 위협적인 것으로 인식되는 방향으로 향한다면 수수방관하기 어렵다는 것을 알게 될 것이다.

2022년, 파괴적인 홍수가 파키스탄의 3분의 1을 침수시켰고, 7명 중 1명에게 영향을 미쳤다. 2,060만 명의 사람들이 여전히 인도주의적인 원조를 필요로 하고 있다. 신뢰할 수 있는 추정치는 총 피해와 경제적 손실이 312억 달러에 달하며 복구를 위해 최소 163억 달러가 필요하다는 계산이다.

인구의 가장 취약한 부분인 여성과 소녀들은 교육, 소득, 의료에 대한 제한된 접근이 더욱 더 어려운 현실은 가장 심각한 현상이 아닐 수 없다.

파키스탄의 채무 불이행을 막은 2022년 8월 국제통화기금(IMF) 구제 금융에 대한 조건도 샤리프를 곤경에 빠뜨렸다. 구제금융이 철회되거나 할 경우, 고통스러운 개혁을 새롭게 단행해야 하고, 칸에 대한 포퓰리즘 지지가 시작될 위험이 있다.

홍수 덕분에, 파키스탄은 이제 더 많은 원조를 필요로 하고 있다. 구호와 재건의 지연은 불만을 더욱 심화시키고 칸의 기반을 강화시킬 수 있다.

한편, 이슬람 무장 단체들은 부활하고 있다. 아프가니스탄과 국경을 맞대고 있는 카이베르 파크툰크와(Khyber Pakhtunkhwa) 지방에서는 보안군에 대한 무장단체의 공격이 급증하고 있다. 이러한 상승세는 탈레반이 아프가니스탄에서 파키스탄 무장 세력을 보호하고, 탈레반이 중재한 이슬라마바드 자신의 무장 세력과의 협상 시도가 실패했기 때문이다.

미국이 아프가니스탄에서 전쟁을 벌이는 동안 수십 년 동안 탈레반 지도자들을 접대해온 이슬라마바드는 과거 동맹국에게 자신들의 의지를 강요하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은 2023년 1월 현재 여전히 전 세계에 반향을 일으키고 있으며, 더 큰 규모의 폭력이 발생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고 있다.

과연 그럴까? 그렇지 않을까?

지금부터 1년여 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국경에 거의 20만 명의 군대를 집결시켰다. 미국의 정보 당국은 러시아가 전면전을 준비하고 있다고 비교적 상세하게 알리면서 경고했다.

러시아는 지난 2014년 우크라이나를 일방적으로 공격했고, 2021년 봄에는 그들을 집으로 보내기 전에 국경에 군대를 구축하면서 침공을 위한 예행연습을 했다. 푸틴은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키예프)가 자신의 의지에 굴복하기를 거부하는 것에 더욱 화가 난 것처럼 보였다고 미국의 대외 정책 전문 매체인 ‘포린 폴리시’ 1일자 기사가 전했다.

푸틴은 공개적으로 우크라이나의 국가 정체성과 주권을 비웃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러시아 군대가 개입했을 때, 2022년 핵으로 무장한 강대국이 이유 없는 침략행위로 이웃국가를 정복하려고 한다는 것은 매우 충격적이었다.

우크라이나의 황폐화를 넘어서 그 전쟁은 세계정세에 긴 그림자를 드리웠다. 전쟁은 러시아에게 지금까지는 재앙이었다. 우크라이나를 복속시키고 서방을 약화시키며 크렘린을 보다 더 강화해야 했던 공세는 지금까지 그 반대의 결과를 가져왔다. 푸틴이 밀어붙인 전쟁은 우크라이나의 민족주의를 활활 불타오르게 했고, 키이우를 유럽에 보다 더 가깝게 밀어 넣는 결과를 낳았다. 푸틴의 당초 기대와는 다른 결과였을 것이다.

이전에 표류를 하고 있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 나토)에 새로운 목적을 불어넣었다. 정상궤도에 오른 것으로 보이는 핀란드와 스웨덴의 NATO 가입은 회원국들과의 국경 길이를 2배 이상 늘려가며 북유럽의 세력 균형을 극적으로 전환시킬 것으로 보인다.

2015년의 시리아 전쟁, 2014년과 2015년의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작전과정에서 러시아 군의 약점이 고스란히 드러났다. 아프가니스탄, 이라크, 리비아의 실패가 가려진 서방의 결의와 역량을 드러나게 했다.

전쟁은 언제 끝날지 아직 알 수 없다. 러시아의 경제는 서방의 대규모 제재에 당초 기대 밖으로 어느 정도 적응했다. 크렘린궁은 러시아가 지속적인 권력을 가지고 있다고 확신하는 것처럼 보인다. 모스크바는 여전히 추악한 해결을 강요하고, 다른 곳에서 침략에 대한 골치 아픈 선례를 남길 수 있다.

반면에, 만일 푸틴이 우크라이나의 발전이나 다른 이유로 진정으로 위험하다고 느낀다면, 그가 마지막 주사위로 핵무기를 사용할 가능성은 낮지만 완전히 배제하기는 어렵다. 우크라이나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든 서방과 러시아는 궁극적으로는 대립에서 벗어나 잘못된 계산으로 남을 것이다.

중국에게 전쟁을 대부분 골칫거리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공개적으로 푸틴을 껴안고 러시아가 제재를 극복하는데 도움을 준 양국 교역이 지속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중국의 물질적 지원은 사실상 지지부진하다. 시진핑 주석은 러시아에 무기를 보내지 않았다. 중국은 모스크바를 깎아내리는 것을 원하지 않으며, 푸틴이 합의에 도달하도록 강요할 것 같지는 않다. 그러나 침략을 방조함으로써 서방 세계의 수도들을 자극하기를 원하지 않고 있다.

중국은 아시아의 미국 동맹국들이 방어를 강화하는 것을 조심스럽게 지켜보고 있으며, 미국과 동맹국들이 중국 시장에 접근을 원하고 있음을 알고 있기 때문에 미국과 그 동맹국들이 더욱 더 멀리 가버리게는 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우크라이나 전쟁은 대만에 대한 중국의 공격에 대한 두려움을 고조시켰다. 그러나 적어도 현재로서는 전쟁 전부터 단기적으로 중국에 너무 위험해 보였던 침공은 더욱 가능성이 낮아 보인다. 러시아에 부과된 대규모 제재는 중국에 손실되지 않는다. 모스크바의 전쟁 실패도 아니다.

향후 수십 년간 지배할 미국과 중국의 관계에 대해서는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이 근본적인 변화를 가져오지 않았다.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2022년 8월 대만 방문은 중국을 화나게 했지만, 3개월 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시 주석의 만남은 대화 재개를 약속했다. 그러나 경쟁은 여전히 양국의 외교 정책에 반영되어 있다. 대만에 대한 중국의 계획은 변한 것이 없다. 세계에서 가장 큰 두 경제가 여전히 얽혀 있지만, 기술적 탈동조화(decoupling) 진행 중이다.

전쟁은 비서구권 중진국들의 영향력과 자치권에 빛을 비추었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회원국 자격과 모스크바와의 유대 사이에서 긴 줄타기를 하던 튀르키예(터키)가 유엔과 흑해를 통해 우크라이나 곡물을 세계 시장에 공급하기로 합의했다. 이 계획은 리비아와 남코카서스의 전장 균형을 팁으로 주고, 드론 판매를 확대하는 등 수년간 해외에서 튀르키예의 주장에 따른 것이다.

사우디아라비아에게 러시아산 원유가 갑자기 시장에서 퇴출된 것은 호재였다. 모함마드 빈 살만(MBS) 사우디 왕세자를 국제사회에서 왕따(pariah)시키겠다고 약속하며 취임한 바이든 대통령의 방문을 강요한 것이다. 리야드는 다른 석유 생산국들과 함께 가격을 높게 유지하기로 결정했는데, 이는 워싱턴의 분노를 샀다.

동시에 미국의 안보 파트너이자 러시아 무기의 주요 구매국인 인도는 러시아 석유를 사들였고 푸틴의 핵 무력 사용에 대해 질책했다.

그러나 행동주의적 중견국들은 자신들의 진로를 계획할 공간을 느끼고, 강대국 경쟁을 환영하는 사람은 거의 없지만, 다극성(multipolarity)이 가져오는 기회를 잡을 것이다.

글로벌 사우스(global south)의 다른 곳에서, 그 전쟁은 원초적인 신경을 노출시켰다. 대부분의 비서구 국가들은 러시아의 침략에 반대하는 유엔 총회 투표에 참여했다.

그러나 푸틴을 공개적으로 비난하거나 제재를 가한 사람과 나라들은 거의 없다. 많은 사람들이 모스크바와 결별하지 말아야 할 이유를 가지고 있다. 대부분은 무역이지만, 역사적 유대나 크렘린과 연결된 바그너 그룹(Wagner Group) 용병에 대한 의존도도 있다.

그들은 편을 들거나 전쟁 비용을 부담하는 것이 자신들의 이익에 반하는 유럽의 문제라고 많은 사람들이 믿고 있다. 코로나19 백신 사재기, 이민 정책, 기후 부정 등 서방에 대한 불만도 한 몫 하는 것이다. 많은 사람들은 서방의 개입과 식민지 기록을 고려할 때 우크라이나에 대한 분노의 이중 잣대를 볼 수 있다. 많은 ‘글로벌 사우스’의 지도자들은 특히 제재와 관련하여 서방 정부들이 세계 경제를 놓고 러시아와 싸우게 했다고 믿는다.

사실, 유럽 밖에서, 그 전쟁의 가장 큰 영향은 경제 문제이다. 침공과 제재 발표로 촉발된 금융 불안이 코로나19가 이미 흔들렸던 시장을 휘젓고 다녔다. 식료품과 연료 상품 가격이 치솟아 생계비 위기를 촉발했다. 비록 그 이후로 물가가 하락했지만, 인플레이션은 여전히 만연하여 부채 문제를 확대하고 있다.

전염병과 경제 위기는 특히 기후 변화와 식량 불안정을 포함, 취약한 국가들을 불안하게 하는 등 여러 위협들이 있다. 파키스탄이 대표적인 사례이다. 많은 나라들이 비슷한 배를 타고 있다.

2022년이 앞으로 1년 동안 낙관적인 이유를 제공했을까?

우크라이나의 고통을 고려할 때, 전쟁에서 좋은 것을 찾는 것은 연목구어(緣木求魚)이다. 하지만 키이우가 덜 싸우고, 서방이 바이든의 지도 아래에 있는 것보다 덜 단결하고, 러시아가 빠르게 승리한다면, 유럽과 세계는 틀림없이 더 위험한 곳에 놓이게 될 것이다.

푸틴만이 나쁜 한 해를 보낸 유일한 강자도 아니다. 최근 정치적으로 불화가 심했던 몇몇 포퓰리스트들도 패배했다. 예를 들어 브라질의 자이르 보우소나루는 대통령 선거에서 좌파 성향의 룰라에게 패배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일단 축소된 모습이다. 마린 르펜은 프랑스 대통령에 당선되는 데 실패했다.

포퓰리스트들이 권력을 잡은 이탈리아에서, 그들은 대부분 집권한 후에 중심을 잡았다. 극우 포퓰리즘은 소모된 세력이 아니지만 일부 챔피언들은 좌절을 겪었다. 게다가, 다자간 외교는 대체로 혼란스러웠다.

극심한 차이에도 불구하고, 중국, 러시아, 그리고 서방 강대국들은 여전히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를 우크라이나 밖의 위기를 관리하는 장소로 보고 있다.

에티오피아의 끔찍한 전쟁과 더 따뜻한 콜롬비아-베네수엘라 관계를 끝낼 수 있는 거래는 유럽의 갈등에도 불구하고 다른 곳의 평화 정착이 순조롭게 진행될 수 있음을 보여준다. 그러나 전반적으로 불안한 한 해였고, 일련의 사건들 중 가장 최근인 것을 감안하면 더욱 그러했다. 전염병은 전 세계의 많은 지역을 강타했다.

성난 군중이 미국 국회의사당을 습격했다. 세계의 일부 지역의 온도는 인간의 생존을 위협한다. 이제, 유럽의 주요 전쟁, 그것의 설계자는 핵 확대를 불러일으키고, 몇몇 가난한 나라들은 부채 위기, 기아, 그리고 극단적인 날씨에 직면해 있다.

이러한 사건들 중 어떤 것도 경고 없이 도착하지는 않았지만, 몇 년 전에는 그들은 마음을 어지럽혔을 것이다. 그들은 또 분쟁으로 사망한 사람들의 수가 증가하고 있고, 많은 사람들이 전쟁으로 인해 2차 세계대전 이후 어느 때보다도 더 많은 사람들이 난민이 되거나 굶주리고 있는 가운데 발생한다.

그렇다면 2023년에는 강대국들이 전쟁을 벌일 것인가, 80년 가까이 지속된 핵 금기를 깰 것인가? 정치적 위기, 경제적 어려움, 기후 붕괴가 개별 국가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 사회적 붕괴를 초래할 것인가?

* 대만(Taiwan)

미국은 이 지역에서 우위를 유지하려고 하고, 중국은 이 대만 섬과의 무슨 수를 써서라도 통일을 추구하고 있기 때문에, 미국과 중국 사이의 가장 큰 발화점은 점점 더 불안정한 쪽으로 움직이는 것으로 보인다.

통일은 오랫동안 중국의 목표였다. 시진핑의 중국 정부는 이번 사태가 외교적으로 평화적으로 이뤄지기를 바라지만 무력 사용을 배제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해왔다. 시 주석은 2027년을 중국군이 대만을 점령할 수 있는 날로 정했다는 게 워싱턴의 평가이다.

미국은 결과를 예측하지 않고, 대만의 지위를 평화적으로 해결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하나의 중국” 정책과 대만을 방어할 것인지에 대한 “전략적 모호성(strategic ambiguity)”의 자세를 유지하고 있다.

그러나 중국이 점점 더 강력해지고 주장이 확고해지면서, 미국은 중국의 군사력이 약했을 때 채택된 정책을 강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2022년 여름 퇴임하는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대만의 수도인 타이베이를 방문했을 때 상황은 더욱 가열됐었다. 펠로시 의장은 국회의원으로서 (행정부가 방문을 단념한 것으로 알려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게 보고하지 않고 대만 방문을 했다.

그러나 중국은 당연히 그녀의 방문을 타이베이에 대한 강력한 지지의 신호이자 “하나의 중국 정책”에 대한 미국의 약속을 약화시키는 전조로 보았다. 이에 대응하여, 중국은 대만 주변에서 전례 없는 군사 훈련을 벌였고, 수십 년 동안 대만 해협에서 암묵적으로 합의된 중국 군사 활동의 가장자리 역할을 해온 ‘중간선(median line)’에 군함과 항공기를 배치하기도 했다.

중국의 부상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아시아 태평양에서의 중국의 주장과 군사력을 구축하겠다는 의지가 미국 정책의 핵심 선결과제가 됐다. 대만과 관련된 것을 포함한 중국에 대한 매파성은 워싱턴에서 초당적인 합의를 누리는 드문 문제이다.

바이든 행정부와 의회 모두 중국의 침공을 저지하는 미국의 능력이 미끄러졌다고 보고, 그들은 그것을 다시 구축하기를 원한다. 미국 정부로서는, 중국이 군사 작전을 시작할 경우 발생할 비용과 만약 거부한다면 미국이 대만의 영구적인 분리를 추구하지 않을 것이라는 확신을 모두 신뢰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과제이다.

중국은 조만간 침략하지는 않을 것 같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한 서방의 대응을 본 중국은 미국이 군사적으로 개입하지 않기로 선택하더라도, 공격이 촉발할 수 있는 국제적인 비난과 경제적 비용을 파악할 가능성이 높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미국의 신뢰할 수 있는 위협, 즉 대만의 자주국방 능력을 계속 강화하고, 아시아 태평양 군사 태세를 중국의 공격에 덜 취약하게 만들고, 동맹국과 파트너들과 함께 징벌적 경제 조치를 식별하는 것은 중국을 저지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그러나 그러한 조치는 미국의 정책이 변하지 않는다는 보장과 함께 이루어져야 한다.

만약 중국이 공격을 자제하는 것이 미국과 타이베이가 대만의 영구적인 분리를 위한 조건을 만들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한다고 믿는다면, 중국은 계산기를 두들겨보고 전쟁으로 기울 것이다. 바이든은 그러한 위험을 알고 있는 것 같다.

비록 바이든이 대만을 군사적으로 돕겠다고 약속하는 경향이 있지만(매번 보좌관들은 그의 발언을 빠르게 철회했다), 그는 2022년 11월 인도네시아 발리 G-20 정상회의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직접 만나 여러 가지를 논의했다. 그는 시 주석에게 미국의 정책은 변함이 없다고 장담했다. 시 주석은 바이든 대통령에게 중국이 평화 통일을 계속 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단기적인 위험은 긴장을 증가시킬 수 있다. 미국 측에서는 공화당이 하원 소수파일 때 이들을 이끌었던 케빈 매카시(Kevin McCarthy)가 이미 펠로시 의장의 뒤를 이어 의장직을 맡게 되면 대만을 방문하겠다고 밝힌 적이 있다.

최소한 중국은 펠로시 의장에 대한 대응 훈련과 동등한 군사력을 과시하는 것으로 대응할 것이다. 베이징의 내부 경제적, 정치적 문제가 고조되면, 특히 중국의 약점으로 인식되는 시기에 미국이 유리한 고지를 압박하는 것으로 보일 경우, 더욱 강력한 결의의 과시가 가능하다. 그러한 확대는 당장 전쟁을 의미하지는 않겠지만,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경제력과 군사력을 가진 국가들의 접전 가능성은 높아질 수 있다.

* 우크라이나

지금까지 우크라이나는 우크라이나인들의 용기와 서방의 원조 덕분에 러시아의 공격에 저항해왔다. 하지만 거의 1년 동안의 전투 가 진행되고 있으며, 2023년 1월 현재까지도 전쟁의 끝이 보이지 않고 있다.

크렘린궁이 2022년 2월 24일 우크라이나를 전면 침공을 시작했을 때, 우크라이나 정부를 무너뜨리고 보다 유연한 정권을 설치할 것으로 예상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계산이 빗나갔다. 러시아의 계획이 서투른 만큼 우크라이나의 저항도 맹렬했다. 2022년 봄에 수도 키이우 주변에서 쫓겨난 모스크바는 동쪽과 남쪽에 병력을 집중시켰다. 늦여름에, 보다 더 강력한 서방 제공 무기로 무장한 우크라이나 군대도 그곳으로 진격할 수 있는 힘을 얻었고, 그 힘으로 진격했다.

하지만 모스크바는 판돈을 올렸다. 데이터는 신뢰할 수 없지만, 약 30만 명의 추가 병력을 동원했다. 적어도 많은 러시아인들이 그 나라를 떠났고, 인력과 장비의 부족은 여전히 군대를 괴롭혔다. 크렘린궁은 또 자신들이 통제하지 않는 영토를 포함한 우크라이나의 일부를 합병한다고 발표했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인프라에 대한 징벌적 공습 작전을 시작했다. 결과적으로 발생한 정전은 많은 지역을 거의 살 수 없게 만들었다. 우크라이나인 3명 중 1명꼴로 지난 1년간 실향민이 발생했다.

지금까지, 키이우이나 모스크바가 물러설 것이라는 징후는 거의 없다. 우크라이나인들은 러시아의 학대(즉결 처형과 성적 학대 포함)에 대한 새로운 공격과 폭로로 싸울 수 있는 더 많은 이유가 존재한다. 러시아에서는 선전과 억압이 반대를 저지한다.

어느 쪽도 평화 회담에 진정한 열망을 보이지 않는다. 우크라이나인들은 땅을 포기하는 것을 당연히 싫어하며, 당연히 땅을 되찾으려 온갖 노력을 경주하고 있다. 모스크바는 외교의 문은 열려 있다고 말했지만, 여전히 키이우에 항복할 것을 요구하며, 우크라이나 정부를 타락한 서방이 통제하는 ‘나치정부’라고 비난하고 있다. 매번 좌절 후에 고조됨으로써 푸틴은 자신의 출구(off ramps)를 날려버리는 것처럼 보인다.

교착 상태가 시작되고 있지만, 그것이 얼마나 오래 지속될 것인지는 아무도 추측하지 못한다. 양쪽 다 구멍을 파서 앞으로 조금씩 뚫을 수 있도록 하는 수밖에 없는 처지이다.

벨라루스에서 우크라이나 중부에 대한 새로운 공격은, 비록 많은 과장이 있지만, 성공 가능성이 낮은 것을 고려할 때 불가능해 보인다. 러시아는 자국의 탄화수소(hydrocarbons : 석유 등)에 대한 서방으로의 공급 차단으로 겨울 추위와 높은 가스 가격이 우크라이나에 대한 유럽인들의 지지를 위축시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그러나 지금까지 서구는 거의 분열상을 보여주지 않고 있다. 많은 유럽의 수도들은 모스크바를 대담하게 만드는 우크라이나의 패배가 그들을 위험에 빠뜨릴 것이라고 믿는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2022년 말 워싱턴을 방문한 것은 공화당 우익의 불만에도 불구하고 그곳에서 초당적 지지를 확인했다.

북대서양조약기구와 러시아 사이의 잠재적인 핵 확대라는 진정한 대재앙 시나리오에 대해서는 모스크바와 서방의 수도들 모두 직접적인 충돌을 피하기 위해 노력했다. 예를 들어 서방은 비행금지구역에 대한 아이디어를 거부하고, 일부 첨단 무기를 공급하는 데 선을 그었다. 러시아는 나토 영토에 대한 공격을 피했다.

푸틴은 최근 그의 미사여구를 철회했음에도 불구하고, 서방에 대한 경고를 목표로 하는 듯 러시아의 핵 능력을 반복적으로 언급했다. 핵 공격은 군사적인 목적에 거의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며, 모스크바가 피하고 싶어 하는 NATO의 직접적인 개입을 정확하게 촉발시킬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특히 푸틴이 권력 장악력이 미끄러진다고 느낀다면, 그 가능성을 무시할 수는 없다. 실제로, 우크라이나 전쟁은 아마도 60년 만에 가장 높은 핵 대결 위험을 야기했을 것이다.

* 이란

이란 전국에 걸친 대규모 반체제 시위, 이란 정부의 무자비한 탄압, 러시아에 대한 무기 공급으로 인해 이슬람 공화국은 핵 프로그램에 대한 위기가 고조되고 있을 때, 과거 수십 년의 어느 시점보다 현재 이란은 더 고립상태에 처해 있다.

국가를 뒤흔드는 시위는 지난 2009년 녹색운동(Green Movement) 이후 이슬람 공화국의 권위에 가장 지속적이고 단호한 위협을 제기했다.

여성혐오와 더 광범위한 억압의 상징으로 강제 히잡(hijab)을 착용하는 여성과 여학생들에 의해 대부분이 젊은이들 수만 명이 이슬람 정권에 대한 노골적인 반항의 시위 행동으로 거리로 나섰다. 이란 정부는 이에 대한 대응으로 수십 명의 어린이를 포함해 수백 명을 살해했다.

인권 단체들이 엉터리라고 하는 재판에 따라 시위자들에 대한 공식적인 처형이 이뤄졌다. 수천 명의 사람들이 감옥에 수감되어 있고, 많은 사람들이 끔찍한 고문을 당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란 정권은 특히 젊은이들과 오랫동안 방치된 주변 지역에서 대중의 반정부 정서를 강조하는 풀뿌리 표현을 외국의 음모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그런 이란 정부의 주장을 사실 그대로 믿는 사람은 거의 없다.

이란의 영웅적인 젊은 시위자들의 도전은 정권의 폭력이나 급진적인 변화를 두려워하는 나이든 중산층 이란인들의 동감을 얻어내는 것이다. 그들 중 더 많은 사람들이 비판적인 대중 시위에 참여할 수 있었다. 그러한 비판적 시각을 가진 사람들의 합류 없이는 전국적인 반정부 시위는 이뤄지지 않았을 것이다.

아직까지 이란 정권이 분열될 것이라는 것을 암시하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 그러나 단속도 깊은 사회적 분노를 잠재울 수는 없는 상황이다. 정권은 시간을 되돌릴 수 없다.

한편, 2022년 9월 초 이후 교착상태에 빠진 2015년 핵 협상을 되살리기 위한 회담은 현재에도 꽁꽁 얼어붙고 있다. 테헤란의 핵 능력은 지난 몇 년간 비약적으로 발전해 왔다. 우라늄 농축 능력은 확장됐고, 핵무기 개발에 필요한 고농도 우라늄 농축 작업도 멈추질 않고 있다. 국제 원자력 기구에 의한 감시도 거의 이뤄지지 않고 있다.

미국과 동맹국들이 오랫동안 피하고 싶었던 순간, 즉 이란이 핵폭탄을 획득할 가능성과 그러한 일이 발생하는 것을 막기 위해 무력을 사용할 가능성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하는 순간이 시야에 들어오는 것 같다.

그들이 몇 달 동안 어정쩡하게 헤쳐 나갈 수 있다고 해도, 이란의 탄도 미사일에 대한 유엔의 제한이 소멸되는 2023년 10월은 발화점이었다. 특히 우크라이나에서 러시아를 돕기 위해 이란의 미사일과 드론(무인기)의 확산을 억제하는 데, 이러한 제한을 중요하게 여기는 서방 지도자들의 유일한 선택은 유엔의 제재를 철회하는 것이다.

그것은 이란이 미국과 이스라엘의 잠재적인 원인인 핵확산금지조약에서 탈퇴하도록 자극할 것이다. 이란의 핵 프로그램에 대한 그들의 어떠한 공격도 그 지역 전체에 걸쳐 티격태격하면서 확대를 촉발할 위험이 있다.

이란은 위성 채널에 대한 사우디의 지지에 분노하고 있으며, 이란은 이스라엘이 자국 내 시위를 이스라엘의 새로운 극우 정부와 연계 의혹을 제기하는 등 이란과 이스라엘 사이에는 다면적인 대립이 존재하며, 이스라엘이 이란 국민들의 시위를 부채질하고 있다고 거세게 비난하고 있다.

특히 이렇게 첨예한 대립 상황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외교의 문을 열어두는 것은 타당하다.

이란 국내에서 이슬람 공화국의 억압에 반발하고, 러시아에 대한 무기 공급에 격분하고, 회담을 해야 한다고 하는 야만적인 사람의 목소리가 큰 서방국가들은 테헤란을 끌어들이는 것이 정권의 생명줄을 던질 수 있다는 우려도 적지 않다.

오늘날의 냉담한 관계를 고려할 때, 핵 위기를 완화하기 위한 회담의 전망은 희미해 보인다. 그러나 최소한 서로의 레드라인에 대한 이해를 얻는 것은 긴장 완화와 실질적인 외교적 개입을 위한 더 많은 공간이 생길 때까지 긴장을 억제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핵 위기가 정점에 달했을 때, 시위대가 득세하는 것을 보기는 어렵다. 더 가능성이 높은 것은, 궁지에 몰린 정권이 국내에서 주제를 바꾸고 훨씬 더 엄격한 통제력을 행사할 수 있다는 것이다.

* 예멘

예멘은 난국에 처해 있다. 지난 4월 사우디아라비아와 아랍에미리트(UAE)의 지원을 받는 후티 반군(Houthi rebels)과 국제적으로 인정받는 정부 사이의 휴전은 10월에 끝났다. 대규모 전투가 재개되지는 않았지만, 양측은 다시 전쟁으로 돌아갈 준비를 하고 있다.

유엔이 중재한 휴전 자체는 8년간의 잔혹한 분쟁 과정에서 예상치 못한 하나의 밝은 지점이었다. 2021년 11월, 예멘 북서부의 대부분을 장악한 후티 반군은 승리를 눈앞에 두고 있었다.

만약 그들이 마리브 시(city of Marib)와 근처의 석유와 가스 시설을 점령했다면, 북쪽을 위한 전쟁에서 승리했을 것이고, 절실히 필요한 준정부(quasi-state)의 기금을 장악하고, 당시 대통령 아베드 랍보 만수르 하디(Abed Rabbo Mansour Hadi)의 정부의 종말을 주문했을 것이다.

이들의 공세는 2022년 1월 아랍에미리트연합국(UAE)의 군대가 후티족을 마리브와 이웃한 샤브와(Shabwah)의 전략적 영토에서 몰아내면서 막혔다.

후티족은 아랍에미리트와 사우디아라비아에 대한 국경을 넘나드는 미사일과 드론 공격으로 대응했다. 그 당시 우크라이나 전쟁은 모든 당사자들에게 새로운 압력이 가해지면서 세계적인 식량과 연료 부족을 촉발시켰다. 그 결과 교착상태는 오히려 중재를 위한 공간이 만들어졌다.

2022년 4월 초, 유엔은 하디 정부와 후티족 사이에 두 달간의 휴전을 발표했다. 전쟁에 점점 환멸을 느낀 리야드(사우디)는 이 협정을 지지했다. 며칠 후, 하디는 사임했다. 그는 사우디와 에미라티스(Emiratis : 에미레이트 원주민)가 직접 뽑은 8명의 대통령 리더십 위원회(PLC, presidential leadership council)로 대체되었는데, 이는 "종합적인 정치적 해결책"을 모색하기 위해 2022년 4월 7일 대통령령으로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 설립된 국제적으로 인정받는 예멘 정부의 집행 기관이다.

그러나 더 광범위한 합의가 뒤따를 것이라는 초기의 희망은 희미해졌다. 두 차례의 연장 끝에 유엔 주도의 강화된 휴전 협상은 10월 초 예멘 정부가 반군과 보안군의 급여를 지급하라는 후티족의 요구에 의해 무산됐다.

(양측과 유엔의 소식통에 따르면, 정부와 사우디는 민간인 급여를 지급하기로 합의했지만, 지상에서 그들과 싸우는 군대의 비용을 충당하는 데는 선을 그었다고 한다.)

휴전 없이도 전투는 대부분 보류되어 있다. 주요 지상 공격과 국경을 넘나드는 공격이 재개되지 않았으며, 현재 대부분 사우디-후티 양자 채널을 통해 대화가 계속되고 있다. 하지만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후티족은 PLC가 통제하는 석유와 가스 인프라에 경고사격을 가해 석유 수출을 중단시켰다. 그들은 석유 판매가 그들과 그들의 군대가 수입의 몫을 지불이 될 때 재개될 수 있다고 말한다.

이에 대한 보복으로 정부는 후티의 홍해 항구인 호데이다(Red Sea port of Hodeidah)에 대한 연료 수입을 멈추려 했으나 리야드는 이를 중단했다. 양측은 핵심 전선을 중심으로 병력과 군사 장비를 증강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지역은 현재 전쟁이 재개될 위험이 불편할 정도로 높다. 후티 진영 내 일부는 현재로서는 경쟁자들보다 강하지만, 후티족은 자금에 굶주려 있고, 그들의 군대는 약화되어 있다. 대안으로, 그들은 사우디와 급여 지급에 관한 거래를 체결하고, 휴전을 연장하고, 그 돈과 시간을 재결합하는 데 사용할 수 있다.

일부 후티 지도자들은 사우디가 분쟁에서 벗어나 예멘의 지배 세력으로서의 후티의 지위를 확고히 하는 리야드와의 더 넓은 합의를 희망한다. 그러나 그러한 협정은 이미 양자 회담에서 소외된 많은 반(反)후티 파벌의 이익을 무시함으로써 예멘을 새로운 전쟁 국면으로 몰아넣을 가능성이 높다.

사우디가 아웃되더라도 탈레반이 아프가니스탄에서 그랬던 것처럼 후티가 예멘 전체를 쉽게 점령할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예멘 내 회담으로 가는 길을 닦는 장기 휴전이 더 나을 것이다.

진정한 해결책은 모든 주요 예멘 파벌의 요구 사항을 충족시켜야 하며, 아마도 유엔의 중재가 필요할 것이다. 그러나 후티 세력은 비타협적인 태도를 통해 더 많은 것을 얻고, 이란과 함께 이 그룹에 어느 정도 영향력을 행사하는 외부 행위자로서 도움이 되질 않을 상황에서는 그러한 합의는 아마도 가장 가능성이 낮은 시나리오일 것이다.

* 에티오피아

에티오피아의 티그레이 지역(Tigray region)과 그 주변에서 2022년의 가장 치명적인 전쟁 중 하나가 현재 중단됐다. 2018년 아비(Abiy)가 집권하기 전까지 수십 년 동안 에티오피아 정치를 지배하다가 그와 불화를 빚었던 에티오피아 총리 아비 아흐메드(Abiy Ahmed) 정부와 티그레이 인민해방전선(TPLF, Tigray People’s Liberation Front)은 11월 2일 남아프리카공화국 프리토리아(Pretoria)에서, 그리고 10일 후 나이로비(Nairobi)에서 후속 협정에 서명했다.

하지만 고요함은 깨지기 쉽다. 티그레이 군의 무장해제 여부와 에티오피아군과 함께 전투를 벌여온 이사이아스 아프웨르키(Isaias Afwerki) 에리트레아 대통령이 국제적으로 인정된 국경으로 군대를 철수시킬지 여부 등 주요 의문점은 여전히 풀리지 않고 있다.

티그레이 군이 연방 개입을 선점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이 지역에 있는 일련의 국가 군사 기지를 점령하면서 2020년 말 적대 행위가 발생했다. 2년에 걸친 전투 끝에 유리한 고지가 왔다 갔다 했다. 2022년 3월 휴전은 약간의 유예를 제공했다. 8월 말, 그것은 붕괴되었고, 본격적인 전쟁이 재개됐다. 연방군, 암하라군, 에리트레아군(Federal, Amhara, and Eritrean forces)은 다시 티그레이의 방어선을 압도했다.

통행료가 엄청나다. 벨기에 겐트 대학교의 연구원들은 2022년 8월 현재 385,000명에서 60만 명의 민간인들이 전쟁과 관련된 원인으로 사망했다고 추정했다. 양측 소식통은 8월 공세가 시작된 이후 수십 만 명의 전투원들이 전투 중 사망했다고 전했다. 에리트레아군이 특히 잔인한 파괴의 흔적을 남긴 가운데, 모든 전쟁 당사자들은 만행으로 비난을 받고 있다.

시민들을 모욕하고 공포에 떨게 하기 위해 전략적으로 사용된 것처럼 보이는 성폭력이 만연해 있다. 전쟁의 대부분 동안 아디스 아바바(Addis Ababa)는 티그레이를 봉쇄하여 전기, 통신, 은행을 차단하고 식량, 의약품 및 기타 공급을 제한했다.

프리토리아 협정은 아비에게 승리였다. 티그레이의 지도자들은 한 달 안에 연방 통치를 회복하고 무장 해제하는 것을 인정했다. 아디스아바바는 TPLF에 대한 봉쇄와 테러 지정을 모두 해제할 것이라고 말했다.

나이로비에서 아비의 지휘관들은 에리트레아와 암하라 지역 전투기들이 철수함에 따라 티그레 군이 중무기를 포기할 것이라는 데 동의하면서, 군축을 위한 보다 유연한 일정을 제공하는 것으로 보였다. 그 이후로, 휴전은 유지됐다. 원조가 급증했고, 연방 당국은 티그레의 수도인 메켈레(Mekelle)를 전기에 다시 연결했다.

하지만 많은 것들이 잘못될 수 있다. 암하라스(Amharas)가 웰카이트(Welkait)라고 부르며 자신들의 영토라고 주장하는 서부 티그레이의 비옥한 국경지대에 대한 분쟁은 특히 가시밭길이다. 보도에 따르면 에리트레아군 일부가 철수를 시작했다고 하지만 에리트레아군은 아직 철수하지 않았다. 티그레인들도 무기를 넘겨주지 않았다. 당사자들은 양측이 지연에 대해 상대방을 비난하지 않도록 섬세한 순서를 조정할 필요가 있다.

아비의 전쟁터 동료 이사이아스(Isaias)가 그의 가장 큰 골칫거리가 될 수도 있다. 2018년, 아비와 이사이아스의 평화 협정은 티그레이에 대한 에티오피아-에리트레아 연합 공세의 길을 어느 정도 닦았더라도 양국 간의 수십 년간의 적대감을 종식시켰다.

아비는 TPLF와의 투쟁에서 1등을 차지했다. 그러나 모든 나쁜 피에도 불구하고, 그는 아마도 또 다른 반란의 씨앗을 뿌리는 것을 피하기 위해 티그레이 지도자들과 어떤 형태로든 화해가 필요할 것이다. 그의 정부는 임시 지방 행정에서 TPLF의 역할과 일부 티그레이 군인들이 지역 세력이 되는 것을 허용할지 아니면 연방군에 재입대하는 것을 허용할지를 결정할 필요가 있다.

에티오피아 총리가 관대함의 필요성을 인식하는지는 불분명하다. 그러나 똑같이 중요한 것은 만약 그가 그렇게 한다면, 그가 숙적인 TPLF를 죽이기를 바라며, 전쟁에 참여한 이사이아스에게 그것을 팔 수 있느냐 하는 것이다.

* 콩고민주공화국과 아프리카 오대호

르완다의 지원을 받고 있는 M23 반군은 콩고민주공화국(Democratic Republic of the Congo) 동부에서 대혼란을 겪고 있다. 싸움은 수만 명의 사람들을 집에서 몰아냈고, 더 광범위한 지역 대리전쟁(proxy war)으로 소용돌이칠 수 있다.

M23은 여러 도시를 보유하고 있으며 고마(Goma) 주의 주도를 둘러싸고 있다. 2013년 그 단체는 강화된 유엔군에 의해 격퇴되었지만, 지금은 잘 무장하고 조직적인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는 아프리카 오대호 지역(Africa's Great Lakes region)에 퍼져 있는 민족 집단인 투치족(Tutsis) 출신의 전 콩고 군인들이 포함되어 있으며, 공동의 이익을 옹호한다고 공언하고 있다.

M23의 갑작스러운 재등장은 지역 역학만큼이나 아프리카 오대호 주들 사이의 긴장 때문이다. 콩고 정부는 이웃 국가들의 일부를 포함한 수십 개의 반군 단체들이 있는 문제가 있는 동부에서 권위를 다시 세우려고 노력해왔다.

2021년 말, 콩고 대통령 펠릭스 치세케디(Félix Tshisekedi)는 우간다 군대를 초청하여 이슬람 국가의 일부임을 선언하는 연합 민주군(Allied Democratic Forces)과 싸웠다. 콩고 대통령도 조용히 콩고 영토에서의 부룬디 작전(Burundian operations)을 승인한 것으로 보인다.

부룬디 작전 승인은 르완다 대통령 폴 카가메(Paul Kagame)를 짜증나게 했다. 그는 이웃들의 존재가 부룬디와 우간다와 같은 경제적 이익이 있는 동부 콩고에서 르완다의 영향력을 잠재적으로 박탈하는 것으로 보았고, 1994년 학살에 책임이 있는 후투 민병대(Hutu militia)의 잔재인 르완다 해방 민주군(Democratic Forces for the Liberation of Rwanda, 프랑스어 약자 FDLR로 알려진)의 반란자들과 오랫동안 싸워왔다.

치세케디 콩고 대통령은 카가메 르완다 대통령이 콩고의 자원을 추출하기 위한 방법으로 M23을 지원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유엔 전문가들은 2022년 12월 르완다군이 콩고의 M23 전투에 직접 개입하고, 무기와 탄약, 제복 등을 지원했다는 유엔 보고서가 유출되는 등 르완다군의 반군 지원도 지적하고 있다.

키갈리(Kigali : 르완다의 수도)는 그 주장을 거부한다. 차례로 콩고군이 FDLR과 협력하고 있다고 비난한다(치세케디는 부인하지만, 유엔 보고서도 대체로 확인하고 있다).

추가적인 복잡성은 2023년 콩고 총선이다. 2023 투표는 20년 전의 참혹한 내전에서 한 걸음 더 멀어지는 것을 의미할 수 있다. 그러나 폭력으로 인해 동부에서 등록이나 투표를 중단하는 것은 결과에 그림자를 드리울 것이다.

치세케디는 또 선거 운동을 할 때 반 르완다를 거세게 비난하는 이른바 르완다 수사학(Rwanda rhetoric)을 높이고 싶을 수도 있는데, 이는 일부 콩고인들이 이미 M23 지지자로 묘사하고 있는 소수자들을 위험에 빠뜨릴 것이다.

킨샤사(Kinshasa : 자이르 공화국 수도)가 파견대를 거부한 르완다를 제외한 동아프리카 군사 임무는 콩고 동부에 평온을 되찾을 권한이 있다. 유엔은 14,000명의 평화유지군을 보유하고 있으며, 많은 수가 고마에 주둔하고 있지만, 저항세력을 상대하는 것을 꺼리는 것으로 보이며, 많은 콩고인들 사이에서 매우 인기가 없다.

대신, 케냐는 지역 세력의 일부로서 M23에 맞서 싸워야 하는 부럽지 않은 과제를 안고 있다. 오랜 기간 고통을 받아온 현지인들은 케냐군이 반군을 물리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지만 케냐는 이 목표를 고마와 주변 주요 도로를 확보하고 M23을 휴전으로 밀어 넣는 것을 현명하게 보고 있다.

이 단체는 콩고 정부와 전투로 인해 추방된 수십 개의 동부 무장 단체 사이의 평화 회담에 다시 참여할 수도 있다. 르완다가 M23 지도자들에게 미치는 영향력을 고려할 때, 르완다를 가입시키는 것이 중요할 것이다.

이를 달성하기 위한 최선의 방법은 콩고군과 FDLR 사이의 협력을 억제하기 위한 노력과 함께 초기 진전의 징후를 보여준 카가메와 치세케디 사이의 관계를 회복하기 위한 동아프리카 지도자들의 협력 외교에 있다.

동아프리카군은 다시 말해 M23과 싸우는 만큼 외교를 위한 공간을 마련할 수 있는 기회다. 만약 그 외교가 실패한다면, 케냐 군대는 콩고 동부의 위험한 지형에 갇힐 수 있다. 이미 동부 콩고에 너무 많은 이웃 국가 군대가 배치되면 1990년대와 2000년대에 이 지역을 분열시킨 대리전쟁으로 돌아갈 위험이 있다.

* 사헬

부르키나파소, 말리, 니제르는 완강한 이슬람 반군을 물리칠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지난 10년간 군사개입이 폭력을 막는 데 거의 도움이 되지 않았던 서방 지도자들은 부르키나파소와 말리의 쿠데타에 어떻게 대응해야 할지 막막해 보인다.

부르키나파소는 최악의 곤경에 처해있다. 지하디(Jihadi : 전사) 조직은 북부와 동부의 광대한 농촌 지역을 포함하여 영토의 약 40%를 장악하고 있다. 무장단체들은 북부의 주요 도시인 지보(Djibo : 부르키나파소 북부에 위치한 숨 주-Soum Province-의 주도)를 수개월 동안 포위했다.

전투로 수천 명의 사람들이 목숨을 잃었고, 거의 2백만 명의 사람들의 집에서 쫓겨났다. 손실이 증가함에 따라, 군대 내에서 조차도 손가락질도 늘어난다.

지난해 두 차례의 쿠데타는 모두 무장 세력에 의한 군대의 대량학살로 촉발되었으며, 폴 헨리 산다오고 다미바(Paul-Henri Sandaogo Damiba) 중령이 2022년 1월에 권력을 장악했지만, 9월에 이전에 알려지지 않았던 이브라힘 트라오레(Ibrahim Traoré) 대위에 의해 축출됐다.

트라오레 자신도 분열된 보안군을 통합하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 그는 포퓰리즘 정서에 영합하고, 프랑스를 비판하며, 러시아에 더 가까워짐으로써 말리 동료들의 선례를 따를 수 있다.

가장 걱정스러운 것은 트라오레가 민족적 유혈사태를 급증시킬 수 있는 지하디와 싸우기 위한 지원자들을 모집하고 있다는 것이다. 말리는 2020년과 2021년 두 번의 쿠데타를 겪었다.

그 나라는 사실상 먼 북쪽에 존재하지 않는다. 그곳에서 이슬람 국가와 알카에다(al Qaeda)와 연계된 무장단체들은 서로 싸우고 사헬의 대부분에 걸쳐 있는 공동체인 투아레그(Tuareg : 사하라의 이슬람 유목민)인 비(非)지하디 반군과 싸운다.

투아레그 반군은 2015년에 바마코(Bamako : 말리공화국 수도)와 계약을 체결하여 군대의 지위와 권력 이양을 얻기를 희망했다. 그러나 이제는 버림받았다고 느끼는 일부 반군들이 지하디스트들과 다시 연합하는 것이 이득이 될 수도 있다. (알카에다와 연계된 무장 세력은 약 10년 전 말리 북부를 점령한 투아레그가 지배하는 분리주의 반군에 합류한 뒤 찬탈했다.)

말리 중부 더 남쪽에서는 말리군과 러시아 ‘바그너 그룹’ 용병들이 무장 세력에 맞서 싸우는 것이 교착상태에 빠진 듯하며, 양측의 만연한 인권유린으로 특징지어진다.

니제르(Niger)는 걱정스러운 징후들도 있지만, 보다 나은 상태이다. 정부는 민간 민병대를 보안군에 통합하거나 무장을 거부했다. 지하디 집단과 교전할 준비가 된 것이 폭력이 잠잠해지게 하는데 기여한 것으로 보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모하메드 바줌(Mohamed Bazoum) 대통령은 2021년 3월 쿠데타 시도에서 살아남았고, 고위 장교들을 포함한 후속 체포는 군 내부의 적대감을 부채질했을 수 있다. 지하디스트들은 부르키나파소와 베냉 국경을 따라 공원과 숲으로 들어가 수도 니아메(Niamey : 니제르의 수도)에 가까워졌다.

사헬에 대한 외부의 개입은 빠르게 진화하고 있다. 2013년 말리 북부에서 무장 세력을 축출하기 위해 개입한 프랑스는 니제르에 기지를 유지하고 있지만, 바마코와의 관계로 인해 그 나라에서의 작전을 종료했다. 2013년 4월부터 말리에 있는 유엔 사절단도 진전을 이루기 위해 고군분투해왔다.

서방은 이제 지하디스트가 기니만(Gulf of Guinea)으로 남하하는 것을 막는 데 가장 관심이 많은 것 같다. 프랑스에 대한 지역 전체의 분노는 10년 동안 서방이 무장 세력의 진격을 견제하지 못한 것뿐만 아니라 러시아의 잘못된 정보 덕분에 크게 들끓고 있다.

바그너 그룹의 고용을 위한 잔인한 총들이 더 잘 될 것 같지는 않지만, 많은 현지인들은 서구의 유산을 고려할 때, 러시아 그룹에 대한 비판을 경멸한다. 이 지역의 변곡점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지도자들이 이슬람주의자들을 다루기 위해 주로 군사 중심적인 접근법이었던 것을 재고하는 것이다.

군사작전은 역할을 하지만 지역 간 관계를 개선하고, 배후 지역의 사람들을 끌어들이고, 잠재적으로 심지어 전투적 지도자들과 대화하기 위한 노력에 복종해야 한다. 서구 정부들은 지난 10년 동안의 그들의 기록에 대해 질책을 느껴야 한다.

그러나 일부 사헬 지도자들이 모스크바로 눈을 돌리면서, 관계를 끊고 그들이 편을 들도록 강요하는 것은 실수가 될 가능성이 크다.

* 아이티

아이티는 2021년 7월 조브넬 모이즈(Jovenel Moïse) 대통령이 살해된 이후 정치적 정체와 만연한 갱단 폭력으로 마비됐다. 공공 서비스가 붕괴되고 콜레라가 확산되고 있다. 상황이 너무 나빠서 일부 아이티인들은 아이티에 대한 이전 개입의 암울한 유산에도 불구하고 이제 외국 군대에 희망을 걸고 있다.

모이즈 전 대통령으로부터 이어받은 아이티 임시 총리 아리엘 헨리(Ariel Henry)는 영향력 있는 외국 세력의 지지를 받고 있지만 아이티의 강력한 저항에 직면해 있다. 헨리가 집권한 이후, 헨리의 통치는 야당 정치인들과 시민 사회 대표들의 모임인 몬태나 협정(Montana Accord)에 의해 반대되어 왔다.

헨리는 선거로의 전환을 주도하기로 되어 있었지만, 만연한 불안감이 투표를 방해했고, 헨리는 또 선거 위원회를 해산했다. 수백 개의 갱단들이 그 나라의 절반 이상을 장악하고 있다. 그들은 도로를 막고 사람들을 처벌하고, 위협하기 위해 강간을 사용하는 것을 포함한 테러 통치를 부과함으로써 수도 포르토프랭스(Port-au-Prince)를 질식시키고 있다.

가장 큰 연합인 G9은 악명 높은 갱단 지도자 지미 바베크 체리지에(Barbeque Chérizier)가 이끌고 있다. 아이티의 갱단들은 수십 년 동안 존재해 왔으며, 종종 정치인들과 관련이 있다. 하지만 모이즈가 살해된 이후 그들의 힘은 팽창했다.

지난 6개월 동안 일이 정점에 이르렀다. 2022년 7월 포르토프랭스 인근 빈민가인 시테 솔레이(Cité Soleil : 태양의 도시라는 뜻)를 둘러싼 G9과 또 다른 갱단 간의 전투로 일주일이 조금 넘는 시간 동안 200명 이상이 사망하기도 했다. 두 달 후, 헨리는 연료 보조금을 해제했고, 가격은 치솟았고, 집단 시위를 일으켰고, 폭력배들은 이에 동참했다.

그 후 G9는 주요 석유 터미널을 점령했고, 나라 거의 전체가 연료부족 사태를 겪었고, 깨끗한 식수에 대한 접근을 할 수 없는 열악한 사태가 벌어졌다. 체리지에는 헨리가 물러난 후에야 터미널을 돌려주겠다고 말했지만, 아이티 경찰은 몇 달 후에 터미널을 탈환할 수 있었다.

그 결과는 인도주의적 재앙이었다. 인구의 절반인 470만 명이 극심한 기아에 직면해 있으며, 거의 2만 명이 굶주릴 위험에 처해 있는 것으로 생각된다. 깨끗한 물 부족과 함께 콜레라가 널리 펴졌다. 세계보건기구(WHO) 보고서에 따르면, 2022년 10월 초에서 12월 초 사이에 13,000명 이상의 환자가 발생했으며, 283명의 사망자가 기록되었다고 한다. 그러나 이 수치는 엄청난 과소평가일 가능성이 높다.

이러한 도전에 직면한 헨리는 2022년 10월에 외국의 군사 지원을 요청했다. 그러한 임무는 인구 밀도가 높은 도시 지역에 묻혀 있는 젊은이들과 어린이들로 구성된 조직과 싸우는 것을 차단할 수 있을 것이다.

정치적인 반대도 있다. 몬태나 그룹은 임시 총리가 그의 통치를 지지하기 위해 외국군을 이용할 것이라며, 어떤 임무에도 크게 반대했다. 많은 다른 아이티인들은 외부 세력에 의한 섬의 정복과 이전의 외국인 배치에 대한 불안한 기록을 고려할 때 극심한 경계를 하고 있다.

그러나 특히 최악의 폭력조직에 의한 폭력을 겪고 있는 지역에서 점점 더 많은 사람들이 순전히 절망적 상황에서 지지를 표명했다. 미국과 캐나다의 몇몇 현직 정치인들과 전직 최고 정치인들에 대한 제재는 체리지에와 함께 아이티 엘리트들에게 충격을 주었고, 그들에게 향후 갱단과의 관계에 대해 생각해 볼 시간을 줄 수도 있다.

하지만 군대를 배치하기 위해 노력하는 외국은 거의 없다. 아이티는 만약 헨리와 그의 경쟁자들이 그러한 임무의 역할과 과도기 로드맵에 동의한다면, 외국 군대가 아이티의 최고 희망이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 파키스탄

파키스탄은 임란 칸(Imran Khan) 전 총리가 정부와 전능한(?) 군대에 대한 포퓰리즘 지지를 채찍질하면서 깊이 분열된 몸 정치로 ‘선거의 해’에 접어들고 있다. 2022년 봄 임란 칸의 퇴임은 그가 파키스탄 육군의 은총에서 멀어진 것과 함께 이루어졌다.

최고 권력자들의 지지를 받아 취임한 후, 칸의 어설픈 통치, 격렬한 반미(反美)에 대한 현란한 수사, 그리고 최고 군대에 충성파를 심으려는 시도로 인해 관계는 악화됐다. 불신임 투표에 대한 지지가 커지자, 칸은 자신을 축출하려는 음모의 배후에 워싱턴이 있다고 주장했다.

육군 소장 카마르 자베드 바좌(Qamar Javed Bajwa)는 이 음모가 미국과의 관계에 미칠 영향을 우려하며 이 음모를 거부했고, 수장으로서 무기한 연장으로 그를 설득하려는 칸의 마지막 노력을 거부했다. 4월에 칸은 축출됐다. 셰바즈 샤리프(Shehbaz Sharif)가 이끄는 연립정부가 정권을 장악했다.

임란 칸과 그의 파키스탄 야당인 정의운동당(Tehreek-e-Insaf)은 의회를 그만두고 거리로 나섰다. 전국적으로, 샤리프 정부가 칸의 조기총선(snap polls) 요구를 거부하면서 폭력 시위가 격화됐다. 그의 지지자들은 또 최고 권력자들, 특히 바좌(Qamar Javed Bajwa)를 맹렬히 비난했다.

반(反)서구적 수사는 수용적인 대중들 사이에서 분노를 불러일으켰다. 샤리프가 경제를 잘못 관리하고 있다는 칸의 주장도 생활비가 상승함에 따라 심금을 울린다. 2022년 11월 3일, 수도 이슬라마바드에서 몇 주간의 반정부 시위행진 동안, 칸은 총에 맞아 부상을 입었다. 현장에서 체포된 암살자 지망생은 자신이 혼자 행동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칸은 내각 장관인 샤리프와 고위 군사 정보 관리가 자신을 살해하기 위해 음모를 꾸몄다고 비난했다.

이 모든 것은 2023년 10월 이전에 예정된 선거에 좋지 않은 징조이다.

이미 주요 경쟁자들은 게임의 규칙에 대해 의견을 달리하고 있는데, 칸은 샤리프 정부를 지지한 최고 선거 관리들을 비난하고 있다. 그는 만약 당이 패배한다면 결과를 거부할 것으로 보인다. 이제 새로운 지휘 하에, 군대는 정치적인 싸움에 관여하지 않겠다고 맹세했다.

그러나 장군들은 상황이 산산조각이 나거나 위협적인 것으로 인식되는 방향으로 향한다면 수수방관하기 어렵다는 것을 알게 될 것이다.

2022년, 파괴적인 홍수가 파키스탄의 3분의 1을 침수시켰고, 7명 중 1명에게 영향을 미쳤다. 2,060만 명의 사람들이 여전히 인도주의적인 원조를 필요로 하고 있다. 신뢰할 수 있는 추정치는 총 피해와 경제적 손실이 312억 달러에 달하며 복구를 위해 최소 163억 달러가 필요하다는 계산이다.

인구의 가장 취약한 부분인 여성과 소녀들은 교육, 소득, 의료에 대한 제한된 접근이 더욱 더 어려운 현실은 가장 심각한 현상이 아닐 수 없다.

파키스탄의 채무 불이행을 막은 2022년 8월 국제통화기금(IMF) 구제 금융에 대한 조건도 샤리프를 곤경에 빠뜨렸다. 구제금융이 철회되거나 할 경우, 고통스러운 개혁을 새롭게 단행해야 하고, 칸에 대한 포퓰리즘 지지가 시작될 위험이 있다.

홍수 덕분에, 파키스탄은 이제 더 많은 원조를 필요로 하고 있다. 구호와 재건의 지연은 불만을 더욱 심화시키고 칸의 기반을 강화시킬 수 있다.

한편, 이슬람 무장 단체들은 부활하고 있다. 아프가니스탄과 국경을 맞대고 있는 카이베르 파크툰크와(Khyber Pakhtunkhwa) 지방에서는 보안군에 대한 무장단체의 공격이 급증하고 있다. 이러한 상승세는 탈레반이 아프가니스탄에서 파키스탄 무장 세력을 보호하고, 탈레반이 중재한 이슬라마바드 자신의 무장 세력과의 협상 시도가 실패했기 때문이다.

미국이 아프가니스탄에서 전쟁을 벌이는 동안 수십 년 동안 탈레반 지도자들을 접대해온 이슬라마바드는 과거 동맹국에게 자신들의 의지를 강요하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메인페이지가 로드 됐습니다.
기획특집
가장많이본 기사
뉴타TV 포토뉴스
오피니언  
연재코너  
지역뉴스
공지사항
손상윤의 나사랑과 정의를···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윤희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gmail.com
ND소프트